속보
VIP
통합검색

정의선·구광모·김동관과 동맹…힘받는 최윤범의 '뉴 고려아연'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5 07:20
  • 글자크기조절

[in&人]

고려아연 자회사 아크에너지의 호주 풍력발전단지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의 '트로이카 드라이브'/그래픽=조수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과 '동맹'을 체결한 남자.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이다. 기존 제련 사업을 넘어 '뉴 고려아연'을 만드려는 최 회장의 구상에 재계의 '젊은 피'들이 베팅을 한 모양새다.


'트로이카'로 레벨업


최창걸 명예회장의 아들인 최윤범 회장은 2019년 사장, 2020년 부회장을 거쳐 2022년 고려아연 회장에 선임됐다. 40대의 나이(1975년생)로 회장직에 오른 그는 '트로이카 드라이브' 비전을 제시했다. 제련 사업에 △신재생에너지 및 수소 △이차전지 소재 △자원순환 사업 삼두마차를 더해 회사의 새로운 도약기를 만들겠다는 것이었다.

2033년까지 이 트로이카 드라이브를 위해 11조9000억원에 달하는 시설투자를 단행할 계획을 세웠다. 우선 신재생에너지 및 그린수소 사업을 위해 호주에 설립한 '아크에너지'를 통해 약 8GW 규모 재생에너지 자산을 개발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6700억원을 들여 호주 맥킨타이어 풍력발전소 지분 30%를 획득했다.


니켈·동박·전구체 등 이차전지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향후 황산니켈 연간 8만5000톤, 전구체 8만톤, 동박 6만톤의 생산능력을 갖추는 게 목표다. 세계 최대 수준인 연산 4만2000톤 규모의 '올인원 니켈제련소' 역시 계획하고 있다. 자원순환 사업구상에는 폐배터리 리사이클 등이 포함됐다. 최근 메탈 원료 무역 기업 캐터맨, 재활용 기업 이그니오홀딩스를 인수했다.


현대차, LG, 한화가 동맹


고려아연 계열사 ‘한국전구체주식회사(KPC)’의 전경
고려아연 계열사 ‘한국전구체주식회사(KPC)’의 전경
최 회장의 '트로이카 드라이브'는 시장에서 지지를 받고 있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고려아연 지분 5%를 5272억원에 취득했다. 안정적인 전기차 배터리 소재 확보를 위해 고려아연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것이었다. 양사는 니켈의 안정적 공급망 강화를 위한 포괄적 협력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한화그룹은 신재생에너지 및 수소 사업의 우군으로 나섰다. 2022년에는 한화임팩트의 북미 자회사를 통해 약 4700억원을 고려아연에 투자했다. 김승연 회장의 장남 김동관 부회장의 청정 수소 풀밸류체인 구상과, 최 회장의 신사업 비전이 맞아떨어졌다는 평가다. 양사는 호주에서 대규모 그린수소 사업을 추진하는 중이다.

LG그룹도 동맹이 됐다. 고려아연과 LG화학은 사업 제휴를 목적으로 2022년 자사주를 교환했다. 양사는 지난 3월 '미국 폐플라스틱 재활용을 통한 자원 순환 체계 구축 프로젝트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고, 앞서 2022년에는 이차전지 핵심 부품인 전구체를 생산하기 위한 합작법인을 세웠다.


"최윤범 비전이 정의선 등에 확신 줬을 것"


고려아연 자회사 아크에너지의 호주 풍력발전단지
고려아연 자회사 아크에너지의 호주 풍력발전단지
고려아연은 일련의 미래 시장 공략에 힘입어 기업가치를 키우고 있다. 고려아연의 주가는 10년 전 30만원대에서 현재 50만원대까지 올랐고, 시가총액은 11조원에 육박했다. 이태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트로이카 드라이브 사업 중 이차전지 소재의 경우 매출 본격화 시기가 머지 않아 기업가치 우상향을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신사업 추진 과정에서 '한 지붕 두 가족' 사이였던 영풍과의 경영권 분쟁이 불거진 것은 변수다. 공세적으로 사업 확장을 노리는 최윤범 체제의 고려아연과, 제련 사업 수성을 중시하는 영풍 간 가치관 차이가 갈등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단 최 회장 측은 △현대차그룹(5%) △한화그룹 계열사들(약 8%) △LG화학(1.87%) 등 우호지분을 바탕으로 약 33%의 지분율을 확보해 영풍 일가(32%)에 맞서는 중이다.

재계는 결국 고려아연과 영풍이 각자의 길을 가게 될 것으로 본다. 그러면서도 고려아연이 정의선 회장의 현대차그룹, 구광모 회장의 LG그룹, 김동관 부회장이 사실상 후계자로 나선 한화그룹과 동맹을 체결한 점에 주목한다. 재계 관계자는 "최 회장의 비전이 확신을 줬기 때문에 국내 주요 그룹들이 관계 구축에 나선 것 아니겠나"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의사 집단 조폭같은 행동"…참다 참다 폭발한 환자들 '거리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