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수갑 찬 김호중, 쏟아진 질문에 "죄송"…이르면 오늘 저녁 구속 결정[영상]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6,439
  • 2024.05.24 14:22
  • 글자크기조절

(상보)

가수 김호중(33)이 24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김지성 기자
가수 김호중(33)이 24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김지성 기자

음주 뺑소니 등 혐의로 구속 영장이 청구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24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도착해 "아직 많이 남아있다. 성실히 임하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오후 1시50분쯤 양복 차림에 수갑을 찬 채로 강남경찰서에 도착해 '경찰에 협조하기로 약속했는데 왜 아이폰 비밀번호 함구하냐'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김씨는 '영장심사 때 어떻게 진술했나', '소주 3병 마셨다는 유흥주점 직원 진술 있는데 거짓말 했나', '메모리카드 직접 제거했나', '사고 이후 현장 왜 떠났나' 등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김씨와 함께 이날 오후 1시쯤 김씨 소속사 대표 이광득씨와 본부장 전모씨도 경찰서로 호송됐다. 이 대표는 '매니저 자백을 왜 지시했나', '조직적 범행 은폐했다는 지적에 어떻게 생각하나' 등 질문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본부장 전씨는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 본인 판단으로 삼켰나', '김호중이 증거 인멸을 부탁했나' 등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대응했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15분 간격으로 각각 소속사 대표 이씨와 본부장 전씨, 김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차례대로 진행했다.


김씨는 법원에 출석해 '소주 3병 마셨다는 유흥주점 직원 진술 있는데 거짓말한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오늘 있을 심문 잘 받겠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메모리카드 직접 제거했나', '사고 직후 현장 떠난 이유', '공연 강행한 이유', '공연 때문에 구속심사 연기 신청한 것이냐', '막내 직원에게 (증거) 은폐시켰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만 답하고 법원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김씨 등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저녁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법원 결정이 나올 때까지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한다.

김씨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 미조치, 범인도피방조 혐의를 받는다. 소속사 대표 이씨는 김씨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 본부장 전씨는 김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해 증거인멸 등 혐의를 받는다.

가수 김호중(33)이 24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김지성 기자
가수 김호중(33)이 24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김지성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