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퍼시피코 에너지, HSG성동조선과 하부구조물 공급 MOU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4 14:14
  • 글자크기조절
퍼시피코 에너지 코리아가 24일 경남 통영 HSG 성동조선에서 ‘3.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클러스터 하부구조물 상호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하운식 GE 버노바 사장, 놀란 바크하우스 주 부산 미국 영사, 이진상 HSG 성동조선 대표이사, 최승호 퍼시피코 에너지 코리아 대표, 최형두 국회의원,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사진제공=퍼시피코 에너지 코리아
신재생에너지 기업 퍼시피코 에너지 코리아가 개발을 추진 중인 3.2GW 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 하부구조물 제작·공급을 위해 하부구조물 제조업체 HSG성동조선과 24일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HSG성동조선 본사가 위치한 경상남도 통영시에서 열린 이날 MOU 체결식에는 양사 대표와 놀란 바크하우스 주 부산 미국영사,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했다. 퍼시피코 에너지는 미국에 본부를 둔 신재생에너지 개발사로, 이번 협약은 국내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분야에서 한국과 미국의 해상풍력 기업이 맺은 최초의 파트너십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퍼시피코 에너지 코리아와 HSG 성동조선은 3.2GW 규모 진도 해상풍력 발전단지 클러스터의 하부구조물 기술 개발과 제작, 공급에 대한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퍼시피코 에너지 코리아 측은 "양사는 경쟁력 있는 국산 하부구조물 공급망을 해외 시장에 알리기 위한 장기적이고 전략적인 공동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해상풍력 분야 지역 산업 공급망 개발·육성, 진도군과 통영시 및 인근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계획"이라 했다. 이어 "이번 협약은 하부구조물 공급망을 선제적으로 구축하려는 퍼시피코 에너지 코리아와 하부구조물의 해외 진출을 가속화하려는 HSG 성동조선 양 사의 노력이 맞물려 이루어졌다"고 설명했다.

최승호 퍼시피코 에너지 코리아 대표는 "3.2GW 진도 해상풍력 발전단지 클러스터 개발의 핵심 요소 중 하나가 해상풍력 개발사와 국내 공급사들간 협력"이라며 "퍼시피코 에너지 코리아와 HSG 성동조선의 협력은 미국계 해상풍력 개발사가 국내 해상풍력 공급망과의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아태 해상풍력 시장에서 맺은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분야 최초의 파트너십"이라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고점서 판 투자자들, 코스피 찾을까…환율도 관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