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공무원·이웃 협박해 3100만원 갈취 60대, 공갈 혐의 구속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4 18:27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스1
이웃과 공무원 등을 협박해 수천만원을 갈취한 60대 A씨가 구속 송치됐다.

전남 장흥경찰서는 24일 A씨를 지역 공무원과 이웃들을 협박해 돈을 갈취한 혐의(공갈)로 구속 송치했다. A씨는 2017년부터 최근까지 7년 동안 공무원·건설사업자·주민 등 8명을 협박하고 총 3100만 원 상당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2021년 7월 방조제 주변 풀베기 사업을 담당한 한 공무원에게 "내가 심어 놓은 아카시아 나무까지 다 베어버렸다"며 수백 차례 민원을 제기해 괴롭히며 1000만원 상당을 뜯어냈다. 풀베기 사업을 한 곳은 A씨 소유의 땅도 아니었으며 아카시아 나무도 심지 않았으나 해당 공무원은 악성 민원이 두려워 돈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무허가 증축 건축물을 신고하겠다", "공사장을 지나다가 내 차가 망가졌다"고 괴롭히면서 이웃과 건설사업자 등에게 돈을 갈취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들은 A씨가 자신의 범죄 경력을 내세우면서 협박하자 보복을 우려해 신고를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로부터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더 있는지 파악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