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방글라데시 국회의원 엽기적 '피살'…"시신 조각 내 카레가루와 섞었다"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4 21:57
  • 글자크기조절
엽기적인 방법으로 살해된 방글라데시 국회의원 안와룰 아짐 아나르
한 방글라데시 국회의원이 인도에서 엽기적인 방법으로 살해된 사실이 알려졌다.

24일 대만중앙통신(CNA)과 인도 타임스오브인디아(TOI) 등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국회의원 안와룰 아짐 아나르는 지난 12일 인도 북동부 도시 콜카타에 도착했다가 하루만인 13일 실종됐다.


그의 실종으로 인도와 방글라데시 경찰의 합동 조사가 이뤄졌고, 22일 방글라데시 내무장관은 용의자 3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용의자들은 콜카타의 한 아파트에서 아짐을 살해하고 증거를 없애기 위해 가죽을 벗기고 뼈와 살을 분리했다.

살은 다지고 뼈는 작게 조각낸 후 부패를 지연시키기 위해 살을 인도 카레의 원료인 강황 가루와 섞어 비닐봉지 여러개에 담아 유기했다.


경찰은 아파트 내부에서 혈흔과 대형 비닐봉지 여러 개를 발견했다. 화장실에는 화학 약품으로 청소한 흔적도 있었다. 시신을 조각 내 유기하고 범행에 카레를 썼다는 점에서 제주에서 있었던 고유정 사건과 유사한 면이 있다.

아짐은 치료를 받을 목적으로 콜카타에 왔고 첫날에는 친구집에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날 병원에 간다며 나갔지만 저녁까지 돌아오지 않자 친구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그가 한 여성에 의해 아파트로 유인된 후 살인청부업자인 용의자들에게 죽은 것으로 보고 있다.

살해 계획은 최소 한달 전부터 이뤄졌으며 방글라데시 제나이다 콧찬드푸르 지역 유력 정치인의 남동생이 사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청부업자들을 거액을 주고 매수했고 현재 네팔로 도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부업자들은 모두 방글라데시인들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도·미국서 풀액셀…현대·기아차, 나란히 '52주 신고가' 질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