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또 한동훈 저격? 홍준표 "갑툭튀에 끌려다니면 당도 나라도 망해"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4 22:49
  • 글자크기조절

[the300]

(광주=뉴스1) 김태성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5.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광주=뉴스1) 김태성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정체불명의 '갑툭튀(갑자기 툭 튀어나왔단 의미의 신조어)'가 또다시 당을 장악하면 당의 미래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

홍 시장은 24일 본인의 소셜미디어(SNS)에 "최근 특정인을 연일 비판하는 것은 대선을 의식하는 게 아니라 또다시 생길 수 있는 갑툭튀를 막자는 것"이라며 "지난 대선을 앞두고 (당시) 윤석열 후보의 경우 정권교체를 위한 대의명분상 불가피했던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홍 시장은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내부에서 커 올라간 인사들이 당 대표가 되고 대통령 후보가 된다"며 "우리 당은 모두 비겁하게 몸 사리다가 갑툭튀가 나타나 대통령 후보가 된 적이 간혹 있었다"고 썼다. 그러면서 "당내에도 당 대표를 할 사람이 즐비한데 한번 임명직으로 당을 지휘하다 밑천이 드러나 정권 2년 차 중차대한 총선을 망친 사람을 또다시 선출직으로 맞아들인다면 당의 미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자생력을 길러야 한다. 정치력 없는 당 대표 뒤에 숨어 그의 촐랑거리는 말로 마냥 끌려다니는 집권당이 되면 우리 당만 망하는 게 아니라 나라가 망한다"며 "보수우파 진영 국민들과 당원 동지들이 그걸 먼저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고점서 판 투자자들, 코스피 찾을까…환율도 관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