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형욱 눈물의 해명에…"욕 안 들은 훈련사 없다" 퇴사자 재반박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435
  • 2024.05.25 09:34
  • 글자크기조절

직장 내 괴롭힘 진실공방…"CCTV 감시는 인격말살" 무료변론 나선 변호사도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씨가 직장 내 괴롭힘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가운데 당사자인 직원이 재반박하고 나섰다. 감시용 CCTV(폐쇄회로화면)의 설치여부에 대해선 피해자를 무료변론하겠다는 변호사까지 등장하면서 강씨를 둘러싼 논란이 진실공방으로 번졌다.

강형욱씨가 운영하던 반려견 교육센터 '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 A씨는 JTBC '사건반장'에서 "강형욱씨의 폭언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강씨는 지난 24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보듬TV'를 통해 직장 내 괴롭힘 논란을 해명했다. 논란이 불거진 지 1주일만이다. "숨도 쉬지 말아라. 네가 숨 쉬는 게 아깝다", "벌레보다 못하다. 그냥 기어나가라. 그냥 죽어라"라는 말을 들었다는 전 직원의 주장에 대해선 "평소 쓰는 표현이 아니다"라며 부인했다.

전 직원 A씨는 "(강씨가) 욕을 안 했다고 하는데 훈련사를 다 잡고 물어보면 '한 번도 (욕을) 안 하셨다'고 대답하는 훈련사는 없을 것"이라며 "아주 심한 욕설을 들었고, 주변 직원들과 견주들에게 하는 욕설도 들었다"고 재반박했다.

직원 감시용 CCTV 설치에 대해서도 강씨는 "CCTV는 감시용도가 아니었다. 회사는 용품을 갖고 있는 곳이고 누구든 들어올 수 있는 곳이었기에 CCTV가 꼭 필요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CCTV가 없으면 도난이 있을 수도 있고 외부인이 들어올 수도 있고 훈련 상담 중 개가 우리를 물 수도 있다"며 "뜻밖의 일이 벌어졌을 때 사실을 인증하고 확인하기 위해 CCTV가 없으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훈 변호사는 "'CCTV는 직원 감시용이 아니다'라는 해명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무료 변론을 자처했다. 박 변호사는 △2001년 대우자동차 정리해고 반대투쟁에 나선 노조 변호 △재판부를 향해 석궁을 쏜 대학교수 변호 △가수 김광석 부인 변호 △정봉주 전 의원 미투 고발인 변호 등을 맡았다.

박 변호사는 25일 새벽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CCTV가 감시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강형욱 부부 인터뷰를 보다 열받아 제안한다"며 "무료로 모든 것을 대리하고 어떠한 성공보수금도 받지 않을 테니 강형욱 부부에 고용됐던 분들 중 억울한 사람들은 연락하라"고 썼다.

박 변호사는 "나는 CCTV가 업무 공간을 비추는 것을 인격 말살이라 본다"며 "그렇기에 2001년 대한민국 최초로 CCTV 감시가 불법하다면 소송을 제기했지만 그때는 패소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3나노 수율에 '올인'…"가격 올리는 TSMC 넘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