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맨유 벌써 2부 사령탑 접촉, FA컵 우승해도 감독 바꾼다→텐하흐 경질 예고... 투헬·포체티노도 후보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5 20:19
  • 글자크기조절
경기를 지켜보는 에릭 텐하흐 맨유 감독. /AFPBBNews=뉴스1
에릭 텐하흐 감독(가운데)과 맨유 선수단. /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사령탑을 바꿀 예정이다. 벌써 차기 감독 후보 리스트를 작성해놓고 영입 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축구전문 90MIN는 24일(한국시간) "맨유는 25일 열리는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결승전이 끝난 뒤 에릭 텐하흐 현 맨유 감독을 경질하기로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고 전했다. 맨유는 FA컵 결승에 올라 '라이벌' 맨체스터 시티와 맞붙는다. 우승컵을 노릴 수 있는 위치다. 하지만 맨유는 우승을 차지해도 텐하흐 감독과 결별할 예정이다.


올 시즌 맨유는 극심한 부진을 겪었다. FA컵 결승과 별개로 리그 8위(18승6무14패·승점 60)에 그쳤다. FA컵 우승에 실패하면 유럽대항전 티켓마저 놓친다. 또 맨유는 '별들의 무대' 유럽챔피언스리그에서도 조별리그 탈락 수모를 겪었다.

무엇보다 맨유는 엄청난 돈을 쓰고도 이런 결과를 맞게 돼 더욱 아쉬움이 크다. 라파엘 바란, 카세미루 등 슈퍼스타를 비롯해 안토니, 리산드로 마르티네스, 안드레 오나나를 거액을 주고 사왔다. 하지만 대부분 영입은 실패로 끝났다. 한 가지 예로 안토니의 이적료는 무려 8500만 파운드(약 1400억 원)에 달했으나, 올 시즌 리그 29경기에 출전해 1골 1도움에 머물렀다.

물론 텐하흐 감독도 변명할 거리가 있다. 팀 전체적으로 잦은 부상에 시달렸다. 특히 센터백 포지션에 부상자가 많아 '땜빵 전술'을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 미드필더인 카세미루가 센터백을 맡았고, '36세 베테랑' 조니 에반스가 주전으로서 팀 수비진을 이끌었다. 하지만 이런 상황도 맨유 고위 관계자들의 마음을 돌리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키에런 맥케나 입스위치 감독(왼쪽). /AFPBBNews=뉴스1
키에런 맥케나 입스위치 감독(왼쪽). /AFPBBNews=뉴스1
이미 맨유는 차기 감독 영입을 위해 움직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첼시 감독, 토마스 투헬 전 바이에른 뮌헨 감독, 토마스 프랭크 브렌트포드 감독, 키에런 맥케나 입스위치 감독 등이 차기 사령탑 후보에 들었다.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입스위치를 이끌고 있는 맥케나 감독은 이미 맨유와 만나 의견을 나눴다고 한다. 입스위치는 올 시즌 챔피언십 2위에 올라 프리미어리그 승격을 이뤄냈다. 맥케나 감독의 지도력도 인정받았다.

텐하흐 감독은 자신의 경질설에 대해 조심스러운 반응을 내비쳤다. FA컵 사전 기자회견에서 텐하흐 감독은 "할 말이 없다. 나는 내 할 일에 집중하고 있다. FA컵 결승에서 승리한 다음 다음 프로젝트를 준비하겠다"며 "나는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기 위해 이곳에 왔다. 우리는 이를 위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네덜란드 국적의 텐하흐 감독은 지난 2022년 맨유 지휘봉을 잡았다. 전 소속팀 아약스(네덜란드) 시절 뛰어난 성적을 올려 새로운 명장으로 떠올랐다. 지난 시즌에는 리그 3위를 기록해 최악을 피했으나 올 시즌 추락만 거듭했다.

경기를 지켜보는 에릭 텐하흐 맨유 감독. /AFPBBNews=뉴스1
경기를 지켜보는 에릭 텐하흐 맨유 감독.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6일 근무·희망퇴직 칼바람…'리스크 시대' 기업들 비상경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