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좌석 3개에 드러눕고 '쩍벌'…지하철 6호선 '문신남'에 누리꾼 공분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661
  • 2024.05.25 14:30
  • 글자크기조절
문신을 한 남성이 6호선 지하철에서 좌석 3개를 점용하고 누워 잠을 자고 있다는 사진이 올라왔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6호선 지하철 안에서 좌석 3개를 점용해 누운 뒤 잠을 잔 한 남성의 사진이 공개돼 누리꾼들 사이에서 공분이 일고 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6호선에 잠자는 사람 사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아침부터 술을 먹었는지 지하철 타는 30분 내내 저렇게 누워서 잠을 자고 있었습니다"라고 전했다.

글과 함께 첨부된 사진엔 오른쪽 다리에 문신한 건장한 체격의 남성이 좌석 3개를 점용한 채 누워서 자는 모습이 담겼다. 그는 신고 있던 샌들을 벗은 채 왼쪽 발을 의자 위에 올려놓기도 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이해할 수 없는 사람이네요", "저런 분들은 신고할 수 있는 방법 없나요", "저런 사람들 때문에 미칩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지하철 불편 신고를 하고 싶다면 1~8호선은 1577-1234, 9호선은 1544-4009로 전화하면 된다. 신분당선은 031-8018-7777로, 공항철도와 경의·중앙선 그리고 분당선은 1544-7769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사자'에 코스피 2760선 회복…2년4개월만에 최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