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조국 "채상병 특검법 통과시켜야"…與 "떼쓰기 정치 그만"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5 18:22
  • 글자크기조절

[the300](종합)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총선 경기 의정부시(을)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2024.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열린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 규탄 및 통과 촉구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5.25. [email protected] /사진=
야권이 윤석열 대통령의 '채상병 특검법'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를 규탄하는 장외투쟁을 벌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역 4번출구 일대에서 열린 '야당·시민사회 공동 채 상병 특검법 거부 규탄 및 통과 촉구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지난 총선에서 더 이상 국민의 뜻에 어긋나지 말라 경고했지만 그들은 변하지 않았다"며 "우리가 다시 심판해야 되지 않겠나"라고 외쳤다.


이날 범국민대회에는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거부권을 거부하는 전국비상행동'과 야7당(더불어민주당·조국혁신당·정의당·진보당·기본소득당·사회민주당·새로운미래)이 참여했다. 주최 측 추산 1만명 이상이 참석했다.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에서 열린 범야당 및 시민사회 '채상병 특검법 거부 규탄 및 통과 촉구 범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4.5.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에서 열린 범야당 및 시민사회 '채상병 특검법 거부 규탄 및 통과 촉구 범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4.5.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이 대표는 "투표로 심판해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반성하지 않고 역사와 국민에게 저항한다면, 이제 국민의 힘으로 현장에서 그들을 바로 억압해서 항복시켜야 하지 않겠나"라며 "반드시 싸워서 이기자"고 했다.

이 대표도 "국민들의 인내에도 한계가 있다. 대통령의 거부권에도 한계가 있는 것"이라며 "한계를 넘어서고 국민을 능멸하는, 배반하는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폭정에 대해서 이제 함께 손잡고 함께 싸워가자"고 호소했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도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는) 본인과 자신이, 핵심 측근들이 수사받을까봐 겁난 거 외엔 다른 이유를 찾을 수 없다"며 "너무 비겁하다, 너무 얍삽하다"고 했다.


조 대표는 "국민의힘은 채 상병 특검법에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귀하들은 8년 전에 겪었던 일을 다시 겪을 것"이라며 "독재자의 길로 가고 있는 대통령을 멈춰 세우라"고 했다.

21대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찬성표를 던지라는 촉구도 이어졌다. 해병대원 특검법이 재의결 문턱을 넘기려면 국민의힘에서 최소 17명이 찬성표를 던져야 하는데, 현재까진 김웅·안철수·유의동·최재형 총 4명이 찬성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등 정당 관계자들과 시민사회단체 및 시민들이 25일 서울역 인근 세종대로에서 범국민대회를 열고 '채 상병 특검법' 거부 규탄 및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2024.05.25. mangusta@newsis.com /사진=김선웅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등 정당 관계자들과 시민사회단체 및 시민들이 25일 서울역 인근 세종대로에서 범국민대회를 열고 '채 상병 특검법' 거부 규탄 및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2024.05.25. [email protected] /사진=김선웅
장혜영 정의당 원내대표 직무대행은 "시민의 대표로서 권력을 견제할 책무를 다할 건지, 아니면 자멸하는 권력의 포로가 되어 민심을 외면하고, 무의미한 고통을 가중시킨다고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심판받을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며 "28일 본회의가 두 번째이자 마지막 기회"라고 했다.

이석현 새로운미래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로운미래 의원들 5명 전원이 28일 본회의에 참석해 (해병대원 특검법을) 가결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개혁신당은 이날 집회에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김성열 개혁신당 수석대변인은 "개혁신당은 채 상병 특검법 처리에 진심이지만 거리 정치라는 방식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총선 경기 의정부시(을)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2024.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총선 경기 의정부시(을)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2024.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국민의힘은 이날 여권의 장외투쟁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이 대규모 장외집회까지 열어가며 사법 방해 행위를 자행하겠다고 선언한다"며 "순직 해병대원의 안타까운 죽음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무도함을 넘어 급기야 국회를 박차고 밖으로 나가 '떼쓰기 정치'까지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공수처를 비롯한 적법한 수사 기관이 수사하는데도 굳이 독소 조항으로 가득 찬 특검을 밀어붙이는 이유는 해당 사건을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이용하겠다는 의도"라며 "자신들의 지지층 결집을 위한 불쏘시개로, 정부의 국정 운영을 방해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건을 이용하는 비정한 정치를 반복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민주당의 저의는 너무나 분명하다"면서 "법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용납되지 않을 '대통령 탄핵 바람몰이'로 국정 동력을 약화하고 국가의 혼란을 의도적으로 불러일으키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채상병 특검법은 오는 28일 국회 본회의 재표결을 앞두고 있다. 재의 요구된 법안의 재표결은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출석 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이 요건이다. 재의결되면 그 즉시 법률로서 확정되고 부결되면 폐기된다. 제21대 국회에서는 국민의힘에서 17명 이상 이탈자가 나오지 않는 한 폐기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높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6일 근무·희망퇴직 칼바람…'리스크 시대' 기업들 비상경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