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리창 총리 만난 기시다 총리 "일본 수산물 수입금지 풀어달라"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6 22:27
  • 글자크기조절

서울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리창 중국 총리 양자회담

(성남=뉴스1) 이재명 기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왼쪽)와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26일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2024.5.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성남=뉴스1) 이재명 기자
한·중·일 정상회의에 앞서 26일 서울에서 만난 리창 중국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양자회담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따른 중국의 일본산 수산물 금수 조치 등에 논의했다.

NHK방송,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서울을 찾은 기시다 총리가 이날 오후 6시부터 한 시간가량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 리창 총리와의 양자회담에서 "중국이 실시하는 일본산 수산물의 수입 정지 조치를 즉시 철폐해 달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지난해 8월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가 오염수를 바다에 흘려보내기 시작하자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금지했다. 기시다 총리의 요구에 대한 리창 총리의 구체적인 답변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기시다 총리는 중일 영유권 분쟁 지역인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포함한 동중국해 정세와 중국이 일본 주변에서 군사 활동을 점점 더 강화하는 점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기시다 총리는 "대만을 둘러싼 군사 정세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면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은 국제사회에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은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식이 열린 지 사흘 만인 지난 23일부터 이틀에 걸쳐 대만을 완전히 포위하는 형태로 대규모 군사 훈련하는 등 대만해협 일대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아울러 중국에 구속된 일본인의 조기 석방도 촉구했다.

회담에서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기시다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전략적 호혜 관계'를 추진해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중일 관계 구축을 목표로 하자고 뜻을 모았다. 아울러 환경이나 에너지 절약, 의료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고 동시에 양국의 고위급 경제 대화를 통해 교류를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기시다 총리는 "향후 양국 정부의 대처에 지침이 될 수 있도록 의견 교환을 더 깊이 하고 싶다"며 "이러한 노력을 쌓아 양국 관계를 안정시키는 게 양국뿐 아니라 지역과 국제사회에도 유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지난 1월 베이징을 방문한 일본 경제단체 관계자들과의 회담 등을 언급하며 "지금 중국과 일본의 교류는 서서히 회복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국제 정세가 양국 관계에 적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다"며 "우리 사이에 있는 이견을 잘 조정해 새 시대의 요구에 맞는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중일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양국 총리가 정식으로 회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시다 총리는 리 총리와의 회담이 끝나고 기자회견에서 중일 회담에 대해 "전략적 호혜 관계의 포괄적 추진과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관계 구축이라는 대국적인 방향성을 확인한 뒤 여러 현안을 논의할 수 있어 의미 있는 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파운드리 승부수…공급기간 20% 단축 'AI솔루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