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승철 "있는 돈 다 쓰고 죽을 것…자녀에게 줄 유산 없다"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07
  • 2024.05.27 06:01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승철이 자식들에게 유산을 물려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는 이승철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이승철은 "17년 동안 내 재산은 아내가 관리해 왔다"며 "저작권료가 사후 70년까지 보장됐는데, 얼마 전에 바뀌어서 100년으로 늘어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에게 많은 저작권료를 안겨 준 노래는 '소녀시대', '인연', '말리꽃' 등이라고. 이승철은 "저작권료가 제일 많이 나왔을 때는 외제차 한 대 값 정도가 한 달에 들어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그는 자식들에게 유산을 물려줄 생각은 없다며 "다만 유학은 원 없이 시켜주겠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자녀에게 돈을 물려주는 건 아니라고 생각했다. 애들에게 '유산은 기부할 거다', '돈 다 쓰고 죽을 거다'라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이승철은 2007년 재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규 간호사 500명 채용중단…국립·사립대병원 3곳 '비상경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