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동기부여 없다" 과르디올라, 결국 맨시티 떠난다... '펩 왕조'는 역사 속으로 "거액 연봉+보너스도 못 잡았다" 수뇌부는 '안절부절'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7 09:07
  • 글자크기조절
"동기부여 없다" 과르디올라, 결국 맨시티 떠난다... '펩 왕조'는 역사 속으로 "거액 연봉+보너스도 못 잡았다" 수뇌부는 '안절부절'
"동기부여 없다" 과르디올라, 결국 맨시티 떠난다... '펩 왕조'는 역사 속으로 "거액 연봉+보너스도 못 잡았다" 수뇌부는 '안절부절'
펩 과르디올라(53) 감독이 맨체스터 시티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다음 시즌 계약이 만료되면 즉각 떠나는 분위기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27일(한국시간) "과르디올라 감독이 구단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내년 여름 맨시티를 떠날 예정이다. 맨시티 수뇌부는 펩 시대가 끝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맨시티는 과르디올라 감독이 팀을 떠날 것으로 보이는 징후가 없다고 단정한다. 하지만 이미 업계와 복수의 소식통은 과르디올라 감독이 다음 시즌까지만 맨시티를 맡는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매체에 따르면 내년 6월 계약이 만료되는 과르디올라 감독은 맨시티와 재계약을 맺지 않고 있다. 맨시티는 세계 최고 감독 중 하나인 과르디올라 감독과 장기 계약을 맺고자 천문학적 수준의 연봉과 보너스를 제시할 계획이었다. 오랫동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이끌었던 알렉스 퍼거슨 감독처럼 과르디올라 감독이 오랫동안 팀을 이끌어주길 바란다. 퍼거슨 감독은 1986년부터 2013년까지 무려 27년 동안 맨유를 이끈 바 있다.

하지만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미 이별로 마음이 기운 듯하다. 재계약을 맺지 않고 다음 시즌이 끝나면 맨시티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과르디올라 감독의 최근 인터뷰를 봐도 맨시티에서 동기부여를 찾기란 힘들다. 그는 새로운 도전에 나설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동기부여 없다" 과르디올라, 결국 맨시티 떠난다... '펩 왕조'는 역사 속으로 "거액 연봉+보너스도 못 잡았다" 수뇌부는 '안절부절'
"동기부여 없다" 과르디올라, 결국 맨시티 떠난다... '펩 왕조'는 역사 속으로 "거액 연봉+보너스도 못 잡았다" 수뇌부는 '안절부절'
과르디올라 감독은 지난 20일 리그 최종전에서 웨스트햄을 3-1로 꺾고 우승을 확정한 뒤 맨시티와 이별을 암시하는 듯한 인터뷰로 관심을 모았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기 후 "작년 이스탄불에서 경기가 끝난 뒤 난 '이제 끝났다. 남은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만 계약은 남아있었고 아무리 이루지 못한 EPL 4연패를 한 번 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제 다 끝났다는 생각이 다시 든다. 다음 단계는 무엇일까?"라고 의미심장하게 이야기했다.

'우승 청부사' 과르디올라 감독은 2016년 맨시티에 부임한 이후 획득한 우승 트로피는 무려 17개에 이른다. 7시즌을 지휘하며 6번이나 정상에 섰다. 2018~19시즌엔 EPL,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리그컵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지난 시즌엔 튀르키예 이스탄불에서 인터밀란을 꺾고 마지막 대업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트레블을 이뤘다.

그야말로 감독으로서 이룰 수 있는 건 모두 이룬 과르디올라 감독이다. 그는 내년에 맨시티와 계약이 만료된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모든 것이 끝나면 동기를 찾기 어렵다. 지금은 내게 동기부여가 무엇인지 정확히 모르겠다"고 말했다.

리그 4연패 비결을 묻자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할 뿐이다"라며 "11월이나 12월부터 조급하게 우승을 생각하지 않는다. 그저 다음 경기에 집중한다"고 말했다.

맨시티와 마지막 경기까지 우승 경쟁을 펼친 아스널을 향해 "그들에게도 축하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리버풀과 경쟁하며 승점 1점 차로 우승할 때가 많았고 힘들었다. 지난 시즌 리버풀이 우리를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면 올 시즌엔 아스널이었다. 앞으로도 아스널과 경쟁할 것 같다. 그들은 엄청난 재능을 가진 젊은 감독인 아르테타를 보유했고 우리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고 말했다.

"동기부여 없다" 과르디올라, 결국 맨시티 떠난다... '펩 왕조'는 역사 속으로 "거액 연봉+보너스도 못 잡았다" 수뇌부는 '안절부절'
"동기부여 없다" 과르디올라, 결국 맨시티 떠난다... '펩 왕조'는 역사 속으로 "거액 연봉+보너스도 못 잡았다" 수뇌부는 '안절부절'
한편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맨시티는 올 시즌 승점 91(28승7무3패)로 2위 아스널을 승점 2점 차로 따돌리고 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과르디올라 감독의 뛰어난 지도력 아래 2020~2021시즌부터 4년 연속 정상에 오른 맨시티다. 1992년 EPL 출범 후 4연패는 맨시티가 최초다.

역대 최고 감독으로 손꼽히는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도 이루지 못한 대업이다. 퍼거슨 감독은 1999년부터 2001년, 2007년부터 2009년까지 두 번이나 3연패를 이뤘지만, 4연패는 해내지 못했다. EPL 출범 전에도 허더즈필드(1924~1926년), 아스널(1933~1935년), 리버풀(1982~1984년)이 3연패한 적은 있지만 4연패는 없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올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올해의 감독상'을 수상했다. 무려 다섯 번째 수상이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올해의 감독이 된 것은 내게 큰 영광이다. 구단의 모든 구성원이 함께 고생해준 덕분이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 세계 가장 훌륭한 리그에서 4연패를 이룬 것은 내 축구 인생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업적이다. 맨시티의 감독인 것이 너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맨시티에 밀려 2위를 차지한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 올 시즌을 끝으로 리버풀을 떠난 위르겐 클롭 감독을 언급해 관심을 모았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아르테타 감독과 영광을 나누고 싶다. 그는 마지막까지 우리와 경쟁했다"며 "수많은 시간 동안 나와 잊을 수 없는 승부를 펼친 위르겐 클롭도 마찬가지다"라고 전했다.

"동기부여 없다" 과르디올라, 결국 맨시티 떠난다... '펩 왕조'는 역사 속으로 "거액 연봉+보너스도 못 잡았다" 수뇌부는 '안절부절'
"동기부여 없다" 과르디올라, 결국 맨시티 떠난다... '펩 왕조'는 역사 속으로 "거액 연봉+보너스도 못 잡았다" 수뇌부는 '안절부절'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