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에어프레미아·대한항공, 인터라인 협약…미주 출발 연계 항공권 판매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7 09:21
  • 글자크기조절
에어프레미아 B787-9 드림라이너 항공기. /사진제공=에어프레미아
에어프레미아가 대한항공과 인터라인 협약을 맺고 미주 출발편의 연계 항공권 판매를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에어프레미아의 미주(뉴욕·LA·샌프란시스코) 출발편 이용객은 인천을 거쳐 동남아·동북아로 이동시 대한항공 항공편까지 묶어 하나의 항공권으로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인터라인 항공권은 여행사를 통해 판매된다.


인터라인은 특정 항공사가 다른 항공사의 운항 구간을 자신의 운영 노선과 연계해서 판매하는 제휴 형태다. 인터라인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여러 항공사의 운항 구간을 하나의 티켓으로 구매해 환승 시 체크인과 수하물 수취 없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고 항공사는 노선 확대와 환승객 유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에어프레미아의 뉴욕 출발편은 대한항공의 △도쿄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베이징 △상하이 △홍콩 △방콕 등 8개 노선을 연계할 수 있다. LA출발편은 인천을 거쳐 △방콕 △호찌민 △마닐라 △싱가포르 등 4개 노선으로 연결된다. 이달 17일 새롭게 취항한 샌프란시스코는 인천~싱가포르 노선에 연결된다.

한편 에어프레미아는 상반기 중 미국 5위 항공사인 알래스카 항공과 인터라인 협정 체결을 완료할 계획이다. 알래스카 항공과 인터라인 파트너십이 체결되면 미 국내선 110개 노선과 멕시코, 코스타리카 등 6개 중남미 국가의 환승편을 이용할 수 있어 여행의 편의성이 더 늘어날 예정이다.

에어프레미아 관계자는 "인터라인을 통해 자사 항공편 탑승객들에게 보다 폭넓은 연결편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주요 항공사들과 파트너십을 늘려 하늘길 확장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청담르엘 공사중단 위기… '제2 둔촌주공' 되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