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찰 그렇게 XX 아니야" '김호중 거짓말' 질타한 경찰 글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764
  • 2024.05.27 08:45
  • 글자크기조절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이 지난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33)을 향해 '스스로 일을 키웠다'고 지적하는 한 경찰 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호중이형! 경찰 그렇게 XX 아니야'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했다.


해당 글은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을 갈무리한 것이다. 글 작성자 소속은 경찰청이다.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글쓴이는 경찰인 셈이다.

글쓴이 A씨는 "상대측에 합의금 건네고 음주는 음주대로 처벌받았으면 끝났을 일을 형 눈에 수사기관이 얼마나 XX으로 보였으면 구라(거짓말을 속되게 이르는 말)에 구라를 쳤을까 싶다"고 했다.

이어 "시간 지나서 음주 측정해서 수치 안 나와도 술 먹은 곳 CCTV 까고, (만약) 영상이 없어도 동석한 사람들을 참고인으로 불러서 조사하면 10에 9.9는 알아서 다 분다"며 "돈 많이 써서 고용한 변호사가 옆에서 알려줬을 거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경찰, 검찰을 너무 XX으로 본 것 같다. 일개 경찰서 수사팀이 하루 이틀 만에 증거 확보하고 일사천리로 진행하면서 구속영장 청구까지 했다는 것은 모든 수사관이 매달린 것"이라며 "다시 말해 매우 화났단 얘기"라고 덧붙였다.

A씨는 "실제 우리(경찰) 내부 게시판에는 서울 강남경찰서 응원한다는 글까지 올라왔고 담당 수사관들 응원한다는 댓글도 달렸다"며 "전국 경찰관들이 다른 수사관들 응원하는 글은 형(김호중) 덕분에 처음 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단순 음주사고로 끝날 일을 이렇게 만든 건 소속사도, 팬클럽도 아닌 형 스스로인 건 알지"라며 "암튼 구속 축하한다. 영장이 나왔다는 것은 증거는 차고 넘친다는 얘기"라고 했다. 현재 원글을 삭제된 상태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맞은편에 신호대기로 정차해있던 택시를 들이받은 뒤 달아난 혐의(사고 후 미조치)를 받는다.

그의 소속사 이광득 대표는 사고 뒤 김호중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 본부장 전씨는 김호중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혐의(증거인멸 등)를 받는다.

지난 24일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들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증거 인멸 염려를 이유로 세 사람 모두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최고금리 인하 '역풍'…"불법 사금융 이자부담 24.4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