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비정상회담' 장위안 "한국인 조상은 중국인…황제옷 입고 한국 시찰"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7 10:39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쉬는시간'
한국에서 방송 활동으로 얼굴을 알린 중국 인플루언서 장위안(40)의 최근 역사 왜곡 발언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열등감 표출"이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27일 "중국 유명 유튜버와 틱톡커가 한국 문화를 자국 문화라고 억지 주장하는 사례들이 늘고 있다"며 "한국 문화가 전 세계인들의 주목을 받다 보니 중국인들의 열등감이 심해지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의 삐뚤어진 중화사상은 양국 관계만 악화시킬 뿐이니 자중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장위안은 지난 23일 자신의 틱톡 라이브 방송에서 얘기한 발언으로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그는 "한국에 곧 방문할 것"이라며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 묻겠다. 나도 궁금해서 길거리 인터뷰를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단오절, 공자, 한자, 중국 절기 등 중국적인 요소에 대해 '이게 전부 한국 거라 생각하냐'고 묻겠다"며 "저는 한국을 싫어하지 않는다. 청춘을 한국에서 보내서 긍정적인 감정이 크다. 하지만 안 좋은 점도 있다. 가서 진짜 한국 상황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장위안은 "명나라, 송나라 때의 황제 옷을 입고 한국의 궁에 가서 한 번 돌아보겠다"며 "시찰 나온 느낌으로 지하철을 타거나 번화가, 왕궁을 다니면서 중국 남자 복식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겠다"고 했다.

그는 "한국에서 아무나 붙잡고 3, 4대를 올라가면 그 조상 상당수가 중국인"이라는 주장을 펼치며 "한국 언론이 보도해도 전혀 상관없다. 오히려 보도되길 바란다"라고도 했다.

1984년생인 장위안은 과거 중국에서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한국에서는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방송에서 장위안은 터무니없는 중화주의로 무장한 발언으로 여러 번 빈축을 샀다. 예를 들어 "다른 나라들 보니 중국은 참 평화로운 나라다. 중국은 소수민족에 대한 교육을 받으며 자라기 때문에 혐오주의가 없다"라고 주장했는데 패널 중 티베트 독립운동 탄압이 거론되자 입을 다물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 데리고 장 보기 힘든데"…쿠팡 '로켓' 멈출라 엄마들 '걱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