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의심 많은 관계에 진전 신호"…외신들이 본 한일중 정상회의

머니투데이
  • 이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7 16:38
  • 글자크기조절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한일중 정상회의를 개최한 가운데 주요 외신들은 "보기 드문 회담"이라며 회의 결과에 주목했다. 자국에 대한 압박을 지속하고 연말 다음 대통령을 뽑을 미국을 견제하기 위해 중국이 움직였다는 평가도 이어진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한일중 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 대통령실 제공) 2024.5.27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한일중 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 대통령실 제공) 2024.5.27
이날 로이터통신은 "중국 총리가 미국 동맹인 한국, 일본과의 '새로운 시작'을 환영했다"며 "동아시아 경제 강국 간의 포괄적인 협력 재개를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한일중은 대만을 둘러싼 긴장 등 현안 속에서 상호 불신을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어떤 합의가 이뤄지든 이번 회의 자체는 상호 의심과 원한도 많은 3국 관계에 진전 신호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앞서 로이터는 정상회의 개최 전 보도에서 "중국 총리가 한국, 일본과 보기 드문 회담을 한다"며 "한국과 일본의 당국자와 외교관들은 중대한 발표가 있을지 불확실하지만 3국이 모이는 것 자체만으로도 긴장됐던 관계를 회복하고 활성화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AFP통신도 "한국, 일본, 중국이 보기 드문 정상회의에서 협력 강화를 약속했다"며 "일부 팬데믹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동안 껄끄러웠던 관계 때문에 거의 5년여 만에 처음으로 회담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의 분석을 인용해 "한국과 일본은 미국의 핵심 안보 동맹국이지만 중국과의 관계 속 긴장을 완화하기를 열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리 총리가 3국 정상회의에서 공급망 문제에 초점을 뒀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정상회의는 미국이 국가안보를 이유로 대중국 반도체 수출을 규제하는 방안에 중국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이뤄졌다"면서 "리 총리가 3자 회담에서 기시다 총리와 윤 대통령에게 블록 정치와 중국과의 디커플링을 거부할 것을 요청했다"는 중국 관영 신화통신의 보도를 인용했다. 매체는 특히 "윤석열 정권 아래 한국과 일본은 중국이 첨단 반도체 제조 기술에 접근하는 것을 막으려는 미국의 노력 중 핵심 국가"라며 "공동성명에서 3국 정상이 공급망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 CGTN도 "3국은 정상회의를 통해 다양한 수준에서 대화와 소통을 강화하고 적절한 시기에 새로운 고위급 경제 대화를 소집하기로 합의했다"면서 경제 협력 부분을 중심으로 보도했다. CGTN은 이어 " 중국과 일본 경제는 현재 밀접하게 얽혀 있으며 과학기술 혁신, 디지털 경제, 녹색 발전, 제3시장 개척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크다"는 리 총리의 발언을 인용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후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후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일본 아사히신문은 "지난 2019년 12월 한·일·중 정상회의 때는 강제징용 문제 등으로 한일 관계가 경색됐다"면서도 "이번엔 한일이 가까워지고 중국과는 거리가 멀어진 상황에서 3국 대화가 이뤄진 것이 특징이다"고 보도했다. TV아사히는 "중국은 이번 회의로 한국과 일본에 손을 뻗어 자국에 가능한 유리한 국제 환경을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국 측의 압박도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회의에 응한 것이라고 짚었다.

한편 이날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는 2019년 개최 이후 4년 5개월 만에 열리는 것으로, 3국은 정상회의를 정례적으로 개최하고 안전한 공급망 구축, 3국 FTA(자유무역협정)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