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AD '충격 5연패'에 몰락한 괴짜투수 "나랑 계약해" 틈새 구애... 3년 만에 ML 복귀 또 도전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7 21:31
  • 글자크기조절
트레버 바우어. /사진=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 홈페이지
2021년 LA 다저스 시절의 트레버 바우어. /AFPBBNews=뉴스1
트레버 바우어가 '나와 계약하면 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투레버 바우어 SNS 갈무리
트레버 바우어가 '나와 계약하면 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투레버 바우어 SNS 갈무리
'괴짜 투수' 트레버 바우어(33)의 메이저리그(MLB) 복귀 의지는 여전하다. 전 소속팀의 연패 속에 '나를 써라'고 말하고 있다.

일본 매체 도쿄 스포츠는 27일 "바우어가 5연패에 빠진 LA 다저스를 향해 메시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다저스는 이날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경기에서 1-4로 패배했다. 이로써 다저스는 올 시즌 처음으로 5연패를 기록했다. 시즌 전적은 33승 22패(승률 0.600)가 됐다.

이날 다저스는 일본인 투수 야마모토 요시노부를 투입했다. 서울 시리즈에서의 부진(1이닝 5실점) 이후 꾸준히 안정감을 찾아가던 상황이었기에 믿을 수 있는 카드였다. 2회까지 야마모토는 안타 2개를 맞았으나 실점하지 않고 게임을 풀어나갔다.

그러나 3회 들어 안타 2개와 볼넷으로 2사 만루 상황이 됐고, 여기서 조너선 인디아에게 적시타를 맞아 2점을 내줬다. 이어진 2사 2, 3루에서는 지난 2022년 NC 다이노스에서 뛰었던 닉 마티니도 2타점 적시타를 뽑아내 4점 차로 벌어졌다.


다저스 타선은 ⅔이닝을 던지고 내려간 브렌트 수터에 이어 등판한 닉 마르티네스에게 4⅓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철저히 틀어막혔다. 9회 초 마지막 공격에서야 오타니 쇼헤이의 안타에 이은 프레디 프리먼의 2루타로 한 점을 따라갔지만 너무 늦었다.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올 시즌을 앞두고 오타니와 야마모토,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제임스 팩스턴 등 준척급 이상 자원을 영입하며 우승에 도전한 다저스는 개막 후 50경기까지 가장 긴 연패가 3연패였을 정도로 꾸준하게 호성적을 거뒀다. 같은 기간 6연승과 7연승을 한 차례씩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이어가고 있었다.

바우어가 댓글을 단 것은 4연패에 대한 게시물이었다. 다저스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매체인 다저스 네이션은 26일 "대체 무엇이 바뀌어야 할까"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바우어는 "나와 계약하면 된다(Sign Trevor Bauer)"는 답글을 남겨 화제가 됐다.

바우어는 현재 멕시칸리그에서 뛰고 있다. 디아블로스 로호스 델 멕시코에서 뛰고 있는 그는 5경기에서 등판해 5승 무패 평균자책점 1.50으로 호투를 펼치고 있다. 당초 팀과 단기계약을 맺었지만 시즌 종료 후까지 연장계약을 체결했다.

처음에 짧은 계약을 맺었을 때부터 알 수 있듯이 바우어는 빅리그 복귀에 대한 열망이 있었다. 대학(UCLA) 시절부터 천재 투수로 정평이 났던 바우어는 지난 2011년 메이저리그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3순위로 애리조나에 지명받았다. 아후 추신수(현 SSG)가 포함된 삼각트레이드를 통해 2013년 클리블랜드로 넘어간 그는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풀타임 선발로 활약했다.

신시내티 시절의 트레버 바우어. /AFPBBNews=뉴스1
신시내티 시절의 트레버 바우어. /AFPBBNews=뉴스1
바우어는 2016년 190이닝을 소화하며 12승 8패 평균자책점 4.26으로 팀의 월드시리즈 진출을 이끌었다. 이듬해 커리어 하이 승수인 17승을 거뒀던 그는 2018시즌 12승 6패 평균자책점 2.21이라는 우수한 기록을 냈다. 이어 2019년 신시내티로 트레이드된 후 이듬해(60경기 단축 시즌)에는 11경기에 나와 5승 4패 평균자책점 1.73의 성적을 올렸다. 73이닝 동안 100탈삼진을 기록하며 위력적인 구위를 과시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이에 바우어는 시즌 종료 후 다저스와 3년 1억 2000만 달러(약 1636억 원) 계약을 맺었다. 2021시즌 그는 6월까지 8승 5패 평균자책점 2.59의 준수한 성적을 올리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내는 듯했다. 그러나 그해 성폭행 혐의가 나오면서 MLB 사무국은 2022년 4월 그에게 324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같은해 12월 194경기로 완화됐지만 다저스는 그를 방출했고, 다른 팀의 오퍼도 없었다.

바우어는 결국 2023년 NPB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 계약을 맺으며 아시아리그에 진출했다. 8월 말 부상으로 시즌아웃 될 때까지 19경기에 등판한 그는 10승 4패 평균자책점 2.76, 130⅔이닝 130탈삼진 31볼넷으로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그래도 빅리그의 오퍼는 없었고, 일본에서 교통사고 사망 사건을 일으켰던 주일미군의 석방을 응원하는 듯한 메시지를 남겨 지탄의 대상이 돼 NPB의 구애조차 사라졌다.

트레버 바우어. /사진=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 홈페이지
트레버 바우어. /사진=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 홈페이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