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4월 타율 0.042→"감독님 뵙기도 죄송했다" 고백... 롯데 FA 포수 5월 대반전, 힘 빼니 거포 됐다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998
  • 2024.05.28 06:01
  • 글자크기조절
롯데 유강남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양정웅 기자
롯데 유강남이 23일 사직 KIA전에서 6회 말 장외홈런을 터트린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유강남(왼쪽)이 21일 사직 KIA전에서 8회 말 2점 홈런을 치고 유재신 1루 코치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유강남(왼쪽)이 21일 사직 KIA전에서 8회 말 2점 홈런을 치고 유재신 1루 코치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의 5월 상승세가 무서울 정도다. 그리고 거기에는 안방을 든든하게 지키면서 타격 페이스까지 올라온 유강남(32)의 활약이 돋보인다.

유강남은 27일 기준 올 시즌 37경기에 출전, 타율 0.211(102타수 22안타) 4홈런 13타점 6득점 OPS 0.649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분명 눈에 띄는 기록은 아니고, 오히려 부진하다면 부진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최근 활약상을 본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지난 한 주(5월 21일~26일) 유강남은 타율 0.353(17타수 6안타)을 기록했는데, 특히 안타 6개 중 홈런이 무려 3개나 됐다. 이에 장타율은 0.941로 같은 기간 15타석 이상 들어선 선수 중 박동원(LG, 1.154)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주중 첫 경기부터 유강남의 방망이는 뜨겁게 돌아갔다. 21일 KIA 타이거즈와 경기에서는 팀이 4-1로 앞서던 8회 말 김민재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터트렸다. 낮은 패스트볼을 걷어올려 라인드라이브로 관중석에 꽂혔다. 이 한 방으로 롯데는 마무리 김원중을 아낄 수 있었다.

다음날에도 유강남은 2회 펜스 상단을 때리는 2루타를 포함해 멀티히트를 만들며 타격감을 조율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23일 게임에서는 사직야구장 개장 후 10번째 장외홈런을 폭발시키면서 자신의 파워를 과시했다. 그러면서 그는 KIA전 스윕을 이끌었다.


롯데 유강남이 23일 사직 KIA전에서 6회 말 장외홈런을 터트린 후 환호하고 있다.
롯데 유강남이 23일 사직 KIA전에서 6회 말 장외홈런을 터트린 후 환호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와 주말 3연전 첫 경기(24일)에서 대타로만 나오며 휴식을 취한 유강남은 다시 홈런포를 가동했다. 25일 경기에서 그는 팀이 5-6으로 뒤지던 8회 말 상대 필승조 김재윤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솔로홈런을 기록했다. 이어진 박승욱의 결승포로 롯데는 7-6 역전승을 거뒀다.

유강남은 5월 한 달 동안 타율 0.279, 4홈런 11타점, OPS 0.831이라는 성과를 냈다. 이 역시 남들과 비교하면 평범할 수 있지만, 4월까지의 기록에 비하면 상전벽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다.

유강남은 부진한 시즌 출발을 보였다. 특히 4월 2일 대전 한화전부터 8경기 연속 무안타를 기록했고, 시즌 타율도 0.118(4월 12일 기준)까지 내려갔다. 4월 14일 고척 키움전에서는 1사 만루 3볼-0스트라이크에서 병살타를 치는 바람에 다음 이닝에서 교체되고 말았다. 결국 다음날 1군에서 말소된 그는 재정비 시간을 가졌다. 4월 한 달 동안의 타율은 0.042(24타수 1안타).

4월 30일 1군에 복귀했지만 한때 타율이 0.109까지 내려가며 여전히 살아나지 못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달 3일 대구 삼성전을 시작으로 4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하며 조금씩 감을 찾아갔다. 22일 KIA전 멀티히트로 4월 2일 이후 처음으로 2할대 타율에 복귀했다.

이에 사령탑도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김태형 롯데 감독은 22일 경기를 앞두고 "(유강남의 홈런에) 나도 엄청 반가웠다. (유)강남이가 뒤쪽 타선에서 큰 거 하나씩 쳐줘야 한다. 그래야 타선에 어느 정도 힘이 생긴다. 타격 페이스나 타이밍이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고 칭찬했다.

롯데 유강남(왼쪽)과 김태형 감독.
롯데 유강남(왼쪽)과 김태형 감독.
유강남 본인은 최근 활약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최근 취재진과 만난 그는 "타이밍이 좋으니까 결과물이 좋게 나오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잠깐 잘 치는 것보다는 꾸준하게 하는 게 중요하기에, 이 감을 유지하면서 들뜨지 않으려고 하고 있다. 똑같이 준비하고 루틴 지키려고 한다"고도 했다.

최근 감이 올라온 후 유강남은 계속해서 김 감독에 대한 미안함을 표시했다. 이에 대해 그는 "감독님이 기대하신 부분도 하위타선에서 어느 정도 역할을 해주는 것이었을텐데 말 그대로 못했으니까 감독님 뵙기도 죄송했다"고 고백했다. 그런 죄송함을 그는 연습으로 승화시켰다. 유강남은 "매일 연습하고 쉬는 날에도 연습하고, 원정 갔다와서도 연습했다"며 "감독님이나 주위에서 도움을 주셔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했다.

크게 변화를 준 부분은 없다고 말한 유강남은 "타석에서 힘 빼는 게 가장 컸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힘을 빼버리면 오히려 움츠러드는 게 없어지고, 툭 나가는 게 좋아진 것 같다"고 자평했다.

시즌 초반 압도적 최하위였던 롯데는 5월 들어 승률 2위(0.632)에, 최근 10경기에서 7승 2무 1패로 반등하며 8위 한화 이글스와 승차 없는 9위가 됐다. 특히 타선에서 전준우(38)나 정훈(37), 손호영(30) 등이 빠진 상황에서도 오히려 다득점 경기가 이어지고 있다.

롯데 유강남이 23일 사직 KIA전에서 6회 말 장외홈런을 터트린 후 더그아웃에서 축하를 받고 미소짓고 있다.
롯데 유강남이 23일 사직 KIA전에서 6회 말 장외홈런을 터트린 후 더그아웃에서 축하를 받고 미소짓고 있다.
유강남은 "형들이 빠지고 나서는 분위기 쳐지지 않게끔 하는 게 제 역할이었다. 화이팅도 많이 내면서 '비록 야구는 안 되지만 그래도 할 수 있다. 지금부터 해보자. 위기는 기회다' 뭐 이런 식으로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침 결과도 따라오니까 지금처럼 편하게 '야구장에서 마음껏 하고 싶은 대로 해라. 눈치 보지 마라' 이렇게 얘기해 준다"고 했다.

특히 최근 맹활약 중인 '마황' 황성빈(27)에 대해서는 "성빈이가 오면서 팀이 활기차게 됐다. 공격적으로 야구를 하니까 선수들도 영향을 받는 것 같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위기메이커 아니냐. 하고 싶은 대로 하게 힘을 북돋아줘야 한다"면서도 "(세리머니 때) 요즘 신이 났나, 포즈를 요구하더라. 다른 걸로 바꿔오라고 했다"며 미소를 지었다.

유강남은 끝으로 "이기면 분위기는 좋아지는 거다. 하위권에 있다가 지금 승부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너무 좋다"면서 "계속 상승세를 이어가야 될 것 같다"고 다짐했다.

롯데 유강남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양정웅 기자
롯데 유강남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양정웅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