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중랑구 면목본동 등 8곳 모아타운 지정.. 1690세대 공급

머니투데이
  • 이용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8 10:22
  • 글자크기조절
면목본동 일대 모아타운 대상지/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지난 27일 제7차 소규모주택정비(모아타운) 통합심의 소위원회를 열고 중랑구 면몬본동을 비롯해 총 8건의 통합심의를 통과시켰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총 1690가구가 공급될 전망이다.

심의를 통과한 지역은 면목본동 297-28번지 일대 5곳 강서구 화곡동 817번지 일대, 양천구 목동 756-1번지 일대, 강북구 번동 429-114번지 일대다. 중랑구 면목3·8동 44-6일대 모아타운 관리계획은 개인도로의 지분쪼개기 투기행위 근절을 위한 재검토해 필요해 이번 심의에서 보류됐다.


모아타운은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10만㎡ 이내의 노후 저층 주거지를 하나로 묶어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서울시의 소규모 정비 모델이다.

우선 중랑구 면목본동 297-28일대에 1381세대가 공급된다. 모아타운 관리계획(안)에는 △용도지역 상향(제2종→제3종 일반주거지역) △정비기반시설 개선계획 △모아주택 사업추진계획 및 디자인 가이드라인 등이 담겼다. 대상지 반경 250m 이내엔 지하철 7호선 면목역과 면목초등학교, 중화중학교, 면목고등학교 등이 있다.

강서구 화곡동 817 일대엔 2028년까지 지하 4층~지상 11층, 3개동 규모로 150세대(임대주택 15세대 포함)가 들어선다. 지상 1층에는 경로당, 어린이놀이터, 운동시설 등 주민공동시설을 설치해 생활 편의성도 높일 계획이다.


양천구 목동 756-1 일대엔 2028년까지 159세대(임대주택 29세대)가 새로 지어진다. 이곳은 지하 2층~지상 15층 1개동 규모로 조성된다.

당일 소위원회에서는 모아타운 1호인 강북구 번동 429-114번지 일대 세입자의 손실보상에 따른 임대주택 비율을 완화하는 사업시행계획변경(안)도 통과됐다. 이에 따라 이 지역 세입자 487명이 72억원의 손실보상금을 받게 됐고 이에 따라 임대주택 38세대를 줄여 일반분양을 더 할 수 있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최고금리 인하 '역풍'…"불법 사금융 이자부담 24.4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