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46세 출산' 최지우 "다른 학부모들과 20살 차이…끼워주면 감사"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8 13:05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배우 최지우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배우 최지우가 46세에 출산한 본인을 '노산의 아이콘'이라고 표현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그만 좀 속여라 이 방송국 놈들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신동엽과 최지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최지우는 "요즘 육퇴(육아 퇴근)하고 나서 (마시는) 맥주 한 캔이 정말 맛있다"며 "딸이 지금 48개월이다. 만 4살"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늦게 (딸을) 낳았다. 46살에 출산했다. 이런 경우가 유명인들 중엔 없다"고 말했고, 신동엽은 "여자 김용건 선배님 같은 느낌"이라고 놀라워했다.


최지우는 "전 저 스스로가 '노산의 아이콘'이라는 표현을 썼다"며 "나도 이 나이에 아이 가지려고 노력했다. (나 같은 나이도) 건강한 아이를 낳을 수 있다. 다들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그는 "요즘 아이 엄마들이 저랑 기본 20살 차이가 난다. 9n년생들이다. 그래도 저는 같이 어울려서 다녀야 한다. 힘든 척하면 안 되고, 오히려 더 '으쌰으쌰' 해야 한다. '키즈카페 새로 생긴 데 갈까요?'라며 악착같이 끌고 간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린 학부모들이 끼워주는 게 고마워서 엄청 노력했다"며 "제가 정보가 많이 부족하지만, 받기만 하면 얌체 같아서 책의 도움도 많이 받고 그랬다"고 덧붙였다.

최지우는 2018년 9세 연하의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