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갑 찾아줘서 고마워요" 순찰차에 현금 몽땅 두고 내린 할아버지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8 13:37
  • 글자크기조절
경찰 순찰차에 현금을 두고 내린 80대 노인. /사진=대전경찰청 유튜브 캡쳐
잃어버린 지갑을 찾아준 경찰에 대한 고마움에 순찰차에 현금을 몽땅 두고 내린 노인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80대 A씨가 대전 서부경찰서 구봉지구대를 찾아 "지갑을 분실했다"며 도움을 청했다.


택시에 지갑과 신분증을 두고 내린 A씨가 놀란 마음에 지팡이를 짚고 힘겹게 지구대로 향한 것.

경찰은 A씨가 이용한 택시를 추적하는 한편, 카드회사를 통해 인근 지구대에 A씨의 분실물이 접수된 사실을 확인하고 걸음이 불편한 A씨를 직접 순찰차로 데려다줬다.

이후 무사히 지갑을 되찾은 A씨를 다시 집까지 데려다준 경찰은 지구대에 복귀하고 난 후 A씨가 뒷좌석에 두고 내린 현금을 발견했다.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 위해 지갑에 든 현금 전부인 2만4000원을 두고 내린 것.


경찰은 곧바로 돈을 돌려주려 전화했으나 A 씨는 "지갑을 찾아준 것도 고마운데 바쁜 와중에 지구대는 물론 집까지 태워다줘 고맙다"며 돈을 돌려받기를 완강히 거부했다.

경찰은 A씨가 현금을 찾아가지 않자 다음날 직접 찾아가 돈을 돌려줬다.

손원근 구봉지구대 경사는 "다행히 택시 기사분과도 연락이 닿아 도움을 드릴 수 있었다. 돈이 이것뿐이라 뭐라도 사먹으라며 계속 돌려받기를 거절하셔서 감사한 마음만 받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