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너희들 체력 약해서"…커뮤에 먼저 뜬 '얼차려 훈련병 사망'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8 14:09
  • 글자크기조절
기사와 무관함. 사진은 지난 8일 세종시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대 연병장에서 열린 수료식에서 신병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소위 '얼차려'로 불리는 군기 훈련을 받던 훈련병이 사망한 사건을 최초 언론 보도보다 몇시간 앞서 알린 한 커뮤니티 글이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27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육군 훈련병 얼차려 사망사건 첫 게시글 작성자 글 올라옴'이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했다.


글쓴이는 "사망 기사 뜨기 몇 시간 전에 저 글이 올라왔었음"이라며 한 커뮤니티 글을 갈무리한 사진을 첨부했다.

이에 따르면 최초 글은 지난 26일 오후 4시 10분쯤 올라왔다. 익명의 글쓴이는 "12사단 신병교육대 OO-O기 O중대 O소대 훈련병이 중대장과 부중대장의 가혹행위로 인하여 사망, 그 와중에 O소대 소대장은 '너희들 체력이 하향평준화로 일어난 사건'이라며 비웃음"이라고 적었다.

해당 글에는 "진짜냐", "허위 사실이면 고소당할 수 있다" 등 댓글이 달렸다. 그런데 약 4시간 뒤 해당 사건이 보도되기 시작했고 "진짜네 무슨 일이 있던 거냐", "가혹행위를 어떻게 하면 사람이 죽냐" 등 반응을 보였다.


익명의 글쓴이는 글 게시 하루 뒤인 지난 27일 오후 7시 49분쯤 두 번째 글을 올렸다.

그는 "지금 부대 난리 났다. 부모들한테 간부들이 전화 돌려서 '코로나 세대가 체력이 하향평준화된 상태에서 얼차려 받아서 생긴 일'이라고 말하는데 너무 화난다. 지금 훈련 다 미뤄지고 무한 대기만 하는데 내가 여기서 잘 아무 일 없이 수료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냥 너무 무섭다"고 적었다.

해당 글의 진위는 파악되지 않지만 사건이 공론화되기 전 작성됐던 만큼 신빙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누리꾼들은 "체력 하향평준화 핑계 진짜냐", "언제적 코로나냐", "하향평준화 됐는데 죽을 때까지 얼차려 주는 게 말이 되냐 군 간부들 생각 좀 하고 말해라", "인간 맞냐" 등 비판을 쏟아냈다.

강원도 인제군 12사단 신병교육대대에 입소한 훈련병 한 명이 지난 23일 오후 5시20분쯤 동기 5명과 함께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졌다. 훈련병은 쓰러진 직후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돼 치료받았지만 지난 25일 오후 상태가 악화해 사망했다. 훈련병 입대 날짜는 지난 13일로 불과 열흘 만에 사고를 당한 것이다.

사건과 관련해 군인권센터는 이날 "제보에 따르면 (사망한 훈련병을 포함해) 훈련병 6명이 밤에 떠들었다는 이유로 얼차려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얼차려 실시 당시 완전군장 착용하고 뜀걸음, 팔굽혀펴기 등뿐만 아니라 '선착순' 뛰기도 실시했다는 제보가 있었다"며 "모두 규정에 없는 위법한 얼차려 부과로 '군기훈련'이 아닌 군형법 제62조의 가혹행위라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연병장 돌던 도중 훈련병 안색과 건강 상태가 안 좋아 보이자 같이 얼차려를 받던 훈련병들이 현장 간부에게 보고했는데 계속 얼차려를 집행했다"며 "이는 집행 간부가 훈련병 이상 상태를 인지하고도 꾀병 취급하고 무시하다 발생한 참사"라고 지적했다.

실제 군기 교육 과정에서 규정을 위반한 정황이 드러났다. 28일 육군 측은 "민간 경찰과 조사를 진행했고 조사 과정에서 군기교육 간 규정과 절차에서 문제점을 식별해 사건을 강원경찰청으로 이첩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