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스페인,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 공식화.."평화 달성 목표"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8 21:16
  • 글자크기조절
(브뤼셀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무함마드 무스타파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총리가 26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호세 마누엘 알바레스 스페인 외무장관과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5.27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브뤼셀 AFP=뉴스1) 우동명 기자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남단 국경도시 '라파' 도심까지 탱크를 진입시키는 등 군사 작전을 이어가고있는 가운데, 스페인이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공식 인정했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스페인 정부 대변인인 필라 알레그리아는 "내각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를 이루는 것을 돕기 위해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하는 중요한 결정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이 조치를 공식 승인한 각료회의 전 TV로 중계된 연설에서 "이것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평화를 달성한다는 단 하나의 목표를 가진 역사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또 동예루살렘을 팔레스타인 미래의 수도로 인정했다.

이날 연설에서 산체스 총리는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사이의 영토 확정은 1967년 6월4일 제3차 중동 전쟁 이전의 국경을 기준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은 3차 중동 전쟁에서 요르단강 서안지구, 동예루살렘, 가자지구를 점령했다. 산체스 총리는 "이 역사적인 결정은 단 하나의 목표가 있다"며 "그것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평화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이스라엘 카츠 이스라엘 외무장관은 "스페인이 팔레스타인 국가를 인정함으로써 테러에 대한 보상을 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이스라엘정부는 이에대한 보복조치로 예루살렘 주재 스페인 영사관이 6월 1일부터 팔레스타인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영사 서비스 제공을 금지한다고 스페인에 공식 통보했다고 알아라비야 뉴스가 전했다.


스페인과 함께 노르웨이, 아일랜드도 이날부터 팔레스타인 국가를 공식적으로 인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노르웨이는 최근 무함마드 무스타파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총리에게 팔레스타인 국가 공식 인정이 28일 발효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들 3개국 결정으로 유엔 전체 회원국 193개국 중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한 국가는 145개국으로 늘었다.

이밖에 영국, 호주, 몰타도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하는 절차를 고려하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슬로베니아는 오는 30일 정부 회의에서 관련 안건을 논의할 전망이다.

현재 팔레스타인은 유엔 회원국 193개국 중 142개국에서 주권 국가로 인정받고 있다. 유럽연합(EU)에서는 스페인과 아일랜드를 비롯해 불가리아, 헝가리, 폴란드,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스웨덴, 키프로스 등이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0살에 관둬도 "먹고 살 걱정 없어요" 10년 더 일하는 日 비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