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차태현 "고2 아들, 욕 많이 한다…집에선 대화 안 해"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9 06:16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틈만 나면,' 방송화면 캡처
배우 차태현이 아들 관련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 '틈만 나면,'에는 차태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차태현은 "우리 큰애가 벌써 고2"라며 "요즘 아무 말도 안 한다. 잘 지내나 싶은데, 친구들과 있으면 잘 웃는다. 또 거칠더라. 욕도 많이 한다. 그냥 '잘 크고 있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요즘 최대 고민으로 아들을 꼽았다. 차태현은 "고민이 많다. 고민 없이 살 수 없다. 우리 수찬이가 내년에 고3"이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같은 학부모로서 두통이 온다"고 공감했다.


차태현은 거듭 "'수찬이의 생각은 무엇일까' 싶다"고 토로하면서도 "일단 대화가 많지 않다. 사실 이런 언급 자체가 불편할 수 있다. 그냥 '그 친구'라고 불러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유재석은 "아들을 아들이라고 부르지 못한다"고 웃었다.

차태현은 2006년 작사가 최석은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차태현은 첫사랑과 결혼한 것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