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내 이름 대면 다 알아"…벤틀리 박은 '만취' 롤스로이스, 도망갔다 검거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30
  • 2024.05.29 07:21
  • 글자크기조절
서울 강남경찰서 전경/사진=뉴스1
강남에서 만취 상태로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다 벤틀리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사고 후 미조치 등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8시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롤스로이스 차량을 운전하다가 발레파킹을 하려고 멈춰있던 벤틀리 차량을 들이받았다. 이후 경찰차가 현장에 도착하자 돌연 현장을 벗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고로 발레파킹 직원이 다리를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사고 직후 피해를 본 차주에게 "내가 누군지 아느냐, 이름 석 자만 대면 다 아는 사람"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추적 끝에 검거됐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다. 마약 간이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다.


경찰은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조만간 사건을 검찰로 넘길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의사 집단 조폭같은 행동"…참다 참다 폭발한 환자들 '거리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