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출산율 0.7명대도 아슬아슬…"비상" 저출생부 띄우는 정부, 문제는 돈

머니투데이
  • 세종=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30 05:30
  • 글자크기조절
장래 인구 추계 전망/그래픽=이지혜
합계출산율 추이/그래픽=조수아
올해 1분기 합계출산율이 0.76명으로 낮아졌다.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9년 이후 1분기 기준 역대 최저 수준이다. 지난 3월 출생아 수는 1만명대로 주저 앉았다. 지난해 0.72명까지 떨어진 연간 합계출산율이 올해 0.6명대로 주저 앉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같은 위기에 정부는 저출생대응기획부(이하 저출생부)를 부총리급 총괄부처로 신설해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건전재정을 강조하고 있는 정부가 저출생 극복에 충분한 재원을 투입할 수 있느냐가 저출생부 성공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재정당국은 저출생 예산이라고 하더라도 비효율적인 예산을 걷어내는 구조조정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1분기 합계출산율 0.76명…연간 합계출산율 0.6명대 추락 우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1분기(1~3월) 합계출산율은 0.76명으로 집계됐다. 1분기 기준 역대 가장 적은 수준이다. 종전 최저치인 지난해 1분기(0.82명)보다 0.06명 적다.

합계출산율은 가임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를 의미한다.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2019년 1분기 1.02명을 기록한 이후 21분기 연속 1명을 밑돌고 있다. 지난해 4분기에는 역대 최저인 0.65명까지 하락했다.

연간 기준 역대 최저 합계출산율(0.72명)을 기록한 지난해 1분기 합계출산율이 0.82명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올해 연간 합계출산율은 사상 처음 0.6명대로 내려 앉을 가능성이 크다. 보통 출생아 수는 연초에 많고 연말로 갈수록 줄어드는 경향을 띈다.


주 출산 연령대인 30~34세 출산율이 크게 하락하고 있다. 1분기 30~34세 여성 1000명당 출생아는 72.3명으로 전년 동기(76.7명)보다 4.4명 줄었다. 같은 기간 35~39세는 48.9명에서 45.9명으로, 25~29세는 23.8명에서 21.5명으로 각각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전국 17개 시도 모두 전년보다 합계출산율이 감소했다. 특히 서울은 1년 새 합계출산율이 0.63명에서 0.59명까지 낮아졌다. 전국에서 합계출산율이 가장 높은 세종의 경우 같은 기간 1.2명에서 1.1명으로 하락했다.

3월만 놓고 보면 출생아 수는 1만9669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7.3%(1549명) 감소했다. 3월 기준 가장 적은 출생아 수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계속 줄다가 2022년 9월 13명 반짝 늘었고 그해 10월부터 다시 줄기 시작해 18개월째 감소세가 계속됐다.

시도별로 보면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가 줄었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나타내는 조출생률은 4.5%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4%포인트(p) 하락했다.

지난 3월 사망자 수는 3만116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7.6%(2205명) 증가했다.

같은달 출생아 수보다 사망자 수가 더 많아 우리나라 인구는 1만1491명 자연감소했다. 시도별로 보면 세종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인구가 자연감소했다. 우리나라의 인구 자연감소는 2019년 11월부터 53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정부, 저출생부 띄운다…저출생 예산도 '지출 구조조정' 불가피


장래 인구 추계 전망/그래픽=이지혜
장래 인구 추계 전망/그래픽=이지혜
저출생은 고령화와 맞물려 우리 경제 성장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밖에 없다. 통계청이 전날 발표한 '2022~2052년 장래인구추계 시도편'에 따르면 우리나라 인구는 2041년 4000만명대로 떨어질 전망이다. 나아가 2052년에는 전국민을 나이순으로 줄 세웠을 때 중간에 선 사람의 나이가 58.8세에 이를 정도로 고령화가 심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2022년 3674만명이던 국내 생산연령인구(15~64세)는 2052년 2380만명까지 약 35.2% 줄어들 전망이다. 일 할 사람이 급격히 줄어 우리나라 잠재성장률이 급락할 수 있단 우려가 나오는 배경이다.

정부도 저출생 문제를 '국가 비상사태'로 보고 부총리급의 저출생부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문제는 돈이다. 신설되는 저출생부가 실효성 있는 정책을 펴려면 충분한 재정이 뒷받침돼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수 여력이 녹록지 않은 가운데 건전재정 기조를 유지해야 하는 재정당국 입장에선 저출생 대책이라고 해서 마냥 재정 투입을 늘릴 순 없는 형편이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7일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저출생부를 적극 뒷받침할 생각"이라면서도 "기존에 저출생 대책들의 재정 지원 관련해 제대로 되고 있는 건지 (살펴보고) 덜어내는 것도 재원을 더 투입하는 것 이상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 부총리의 발언은 세입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기존 예산을 덜어내는 '지출 구조조정' 과정에 저출생 예산이라고 해서 예외를 적용할 순 없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간 천문학적 예산을 투입하고도 지난해 합계출산율이 0.72명까지 떨어지는 등 저출산 정책이 성과를 못 낸 이유를 따져봐야 한다는 의미로도 읽힌다.

실제 정부는 지난 18년간 저출생 대응에 약 380조원의 예산을 썼지만 이중 상당수는 저출생 예산으로 '포장'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각 부처가 저출생과 큰 관련 없는 정책도 예산을 따내려고 저출생 대책으로 꾸몄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기재부는 '무늬만 저출생' 예산을 줄여 마련한 재정 여력을 저출생 대응에 꼭 필요한 정책에 집중 투입하겠다는 복안이다. 최 부총리는 "(저출생 대응을 위한) 재정 지원에는 동의하지만 제대로 해야 한다"며 "재정이 필요하다고 하면 (예산을) 순증할 수도 있지만 기존 것을 덜어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의사 집단 조폭같은 행동"…참다 참다 폭발한 환자들 '거리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