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라크 수출길 뚫은 '천궁-Ⅱ'…최소 3.5조원 계약 임박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607
  • 2024.05.30 06:17
  • 글자크기조절

[the300] 단일 무기로 '수출 10조원' 돌파…'까다로운 고객' 중동도 천궁-Ⅱ에 매료

[단독]'한국형 패트리엇' 천궁-Ⅱ, 이라크에 수출한다…최소 3.5조원

국산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M-SAM2)가 실제 발사돼 가상의 적 비행체를 요격하는 장면. / 영상=국방기술품질원
국산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M-SAM2)가 실제 발사돼 가상의 적 비행체를 요격하는 장면. / 영상=국방기술품질원

국산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M-SAM2)가 연내 이라크에 수출될 전망이다. 수출 규모는 천궁-Ⅱ 8개 포대로 최소 3조50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번 계약이 성사된다면 UAE(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 이라크 등 가장 까다롭다는 중동 3국 고객에 무기체계를 수출하는 기록을 세우게 된다.


29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 취재를 종합하면 방위사업청과 방산업체 LIG넥스원 (176,000원 ▲3,000 +1.73%) 등은 연내 계약 체결을 목표로 이라크 측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중동 지역은 무기 도입 계약을 비공개로 하는 경우가 많아 우리 측은 보안 유지에 각별한 신경을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상 규모는 천궁-Ⅱ 8개 포대 정도라고 한다. 앞서 지난 3월 한국을 방문한 타베트 무함마드 알 아바시 이라크 국방부 장관이 신원식 국방부 장관과 회담했을 때 무기 도입 논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신 장관은 국산 무기체계의 우수성을 설명하고 방산수출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라크 측은 천궁-Ⅱ 3개 포대를 자국에 신속납기 가능한지 문의했고 우리 측은 2개 포대를 우선 납기할 수 있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궁-Ⅱ는 발사체-LIG넥스원, 레이다-한화시스템 (18,700원 ▲310 +1.69%), 발사대·차량-한화에어로스페이스 (228,500원 ▲3,500 +1.56%) 등이 각각 개발하고 있어 납기까지 일정 기간이 소요된다.


국산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M-SAM2). /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산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M-SAM2). / 사진=머니투데이 DB

앞서 한국은 지난 2월 사우디에 천궁-Ⅱ 10개 포대를 수출하며 32억 달러(약 4조2500억원) 계약을 체결했다. 2022년 1월에는 UAE와 35억 달러(약 4조6500억원) 규모로 천궁-Ⅱ 계약을 처음으로 맺었다. 여기에 이라크와 8개 포대 수출 논의를 하고 있다. 이번 계약 규모는 산술적으로 최소 25억6000만 달러(약 3조5000억원)로 평가된다.

천궁-Ⅱ는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린다. 패트리엇은 미국에서 개발한 지대공 미사일로, 지상에서 공중의 적 탄도탄이나 비행체를 요격하는 무기체계다. 천궁-Ⅱ는 목표물 종류에 따라 사거리 20~50㎞, 요격가능고도는 15~40㎞ 수준이다. 최대속도는 마하5(음속의 5배·초속 1.7㎞)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궁-Ⅱ는 국방과학연구소(ADD)가 2012년부터 설계와 개발을 주도했고 LIG넥스원이 제작했다. 천궁-Ⅱ는 2018년부터 양산을 시작했고 2020년 11월 초도 물량이 우리 군에 인도됐다. 현재는 북한 탄도미사일에 대응하는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의 핵심 무기로 꼽힌다.




단일 무기로 '수출 10조원' 돌파…까다로운 중동도 '천궁-Ⅱ'에 매료

천궁-Ⅱ는 한국 방산 수출의 새로운 역사다. 2022년 1월 UAE에 35억 달러로 수출되며 '단일 품목 최대 수출액' 기록을 달성한 천궁-Ⅱ는 이젠 '수출 10조원'을 눈앞에 두고 있다. 천궁-Ⅱ 수출이 목표대로 이뤄지면 2022년 1월 4조6500억원(UAE), 지난 2월 4조2500억원(사우디아라비아)에 더해 총 수출액 12조4000억원을 기록하게 된다.

우리나라에서 단일 품목으로 수출 10조원을 달성한 무기체계는 K-9 자주포 등이 꼽힌다. K-9은 2001년 터키를 시작으로 폴란드, 에스토니아, 핀란드, 노르웨이 등 동·북유럽 국가들에 수출됐다. 당시 이들 국가가 K-9을 적극 도입해 무기시장에서 'K-9 벨트'라는 용어까지 만들어졌다. 전 세계에서 K-9 자주포 운용국은 인도, 이집트 등을 포함해 9개국이다.

국산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M-SAM2) 발사 장면. /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산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M-SAM2) 발사 장면. / 사진=머니투데이 DB

K-9 자주포와 달리 천궁-Ⅱ는 고부가가치의 무기체계다. 천궁-Ⅱ는 교전통제소와 다기능 레이다, 발사대, 유도탄 등으로 구성돼 있다. 요격 미사일 1발당 가격은 15억~17억원 수준이다. 최첨단 기술과 고가의 장비가 탑재돼 한 번 도입하면 수출국에 기술 등을 의존할 수밖에 없다.

천궁-Ⅱ의 중동 3국 수출 의미는 그 함의가 작지 않다. 중동 국가는 국제 무기시장에서 계약 직전에도 거래를 뒤집는 경우가 있어 '까다로운 고객'으로 평가된다. 그럼에도 천궁-Ⅱ는 우수한 기술을 앞세워 계약을 눈앞에 두고 있다. 또 중동 지역에 '천궁-Ⅱ 벨트'를 형성하면 유럽이나 동남아 지역 고객을 확보할 수 있는 '수출 확장성'도 지닌다.

방산업계 관계자는 "중동 국가들은 기술만 뛰어나다면 얼마든지 무기체계를 도입할 자금력을 가지고 있다"며 "천궁-Ⅱ는 전 세계 어느 기술과 비교해도 우수할 뿐 아니라 우리 정부가 현지 무기체계를 활용할 인재 육성 등을 돕기 때문에 중동에서도 경쟁력을 지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가장 까다롭다는 UAE·사우디·이라크에 천궁-Ⅱ 수출 기록을 쓴다면 유럽 등도 얼마든지 진출할 수 있다"면서 "특히 미국이나 러시아 등의 무기체계를 도입하기 어려운 국가들과 방산 협력을 늘려 우리 방산 기술의 우수성 등을 알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