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화장실 갔다 '날벼락'…갑자기 무너진 바닥, 10대 갇혔다 구조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670
  • 2024.05.29 19:31
  • 글자크기조절
제주시 구좌읍의 한 공용화장실 바닥이 무너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한 모습이다. /사진=뉴스1(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119 구조대가 제주도의 한 공용화장실에서 바닥이 무너지는 사고로 내부에 갇힌 10대 1명을 구조했다.

29일 뉴스1에 따르면 제주소방안전본부는 이날 오후3시11분쯤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용눈이오름 입구의 한 공용화장실 바닥이 무너졌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은 화장실에 갇힌 10대 남학생 A씨를 구조했다. 그는 이 사고로 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화장실에 있던 나머지 4명은 자력으로 탈출했다.

경찰은 현재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파운드리 승부수…공급기간 20% 단축 'AI솔루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