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화장실 갔다 '날벼락'…갑자기 무너진 바닥, 10대 갇혔다 구조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636
  • 2024.05.29 19:31
  • 글자크기조절
제주시 구좌읍의 한 공용화장실 바닥이 무너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한 모습이다. /사진=뉴스1(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119 구조대가 제주도의 한 공용화장실에서 바닥이 무너지는 사고로 내부에 갇힌 10대 1명을 구조했다.

29일 뉴스1에 따르면 제주소방안전본부는 이날 오후3시11분쯤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용눈이오름 입구의 한 공용화장실 바닥이 무너졌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은 화장실에 갇힌 10대 남학생 A씨를 구조했다. 그는 이 사고로 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화장실에 있던 나머지 4명은 자력으로 탈출했다.

경찰은 현재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불법 공매도 최대 '무기징역'…외국인도 개미와 거래조건 통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