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나도 버닝썬서 술 마시다 의식 잃어"…홍콩 스타도 폭로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677
  • 2024.05.29 21:04
  • 글자크기조절
/사진=정금령 인스타그램 캡처
BBC 다큐멘터리 방영으로 '버닝썬 게이트'가 다시 조명받는 가운데, 홍콩의 여성 인플루언서가 "나도 과거에 버닝썬에서 술 마시다 의식을 잃었다"고 폭로했다.

홍콩의 인플루언서 정금령은 지난 22일 개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6년 전 버닝썬 클럽에 방문해 촬영한 사진을 공유하며 "나도 당황스러운 일을 겪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정금령은 "당시 전 남자친구와 버닝썬에 놀러 갔는데, 술을 한 잔 마신 뒤 의식을 잃었다"며 "평소보다 술을 많이 마셨던 것도 아닌데 비정상적으로 빨리 취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다행히 주변인들이 이상함을 깨닫고, 날 밖으로 데리고 나간 뒤 경찰에 신고했다"며 "아마도 누군가 내 술에 약을 탔던 것 같다"고 했다.

정금령은 "내 경험을 공유하는 이유는, 대중들에게 (관련 범죄의) 경각심을 주고 싶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BBC는 '버닝썬 :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공개, 2019년 논란이 됐던 버닝썬 게이트를 재조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벼락부자 될 줄"… 주가 63% '뚝' 벼락거지 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