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北 김여정 "한국, 더러운 기분 당해야…오물 풍선 계속 주워야 할 것"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749
  • 2024.05.29 22:32
  • 글자크기조절

"삐라 살포는 인민의 표현의 자유"...추가 살포 예고

29일 경기 파주시 파평면에서 발견된 북한이 살포한 대남 전단(삐라)으로 추정되는 물체./사진=독자제공./사진=뉴스1. /사진=(파주=뉴스1) 양희문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한국에 날려 보낸 오물풍선은 "진정 어린 성의의 선물"이라며 "계속 계속 주워 담아야 할 것"이라 밝혔다.

김 부부장은 29일 조선중앙통신에 '대한민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인민의 표현의 자유를 비판할 자격이 없다'는 제목의 담화문을 내고 "삐라 살포는 인민의 표현의 자유에 해당하고, 한국 국민들의 알권리를 보장하는 것"이라며 "이를 당장 제지하는 데는 한계가 있으니 대한민국 정부에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는 국제법 위반이라 지적한 데 대해 "풍선이 날아가는 방향에 따라 표현의 자유와 국제법이 규정되는가"라며 "뻔뻔스러움의 극치"라고 밝혔다. 한국이 대북 전단을 보낸 것은 표현의 자유이고 북한이 대남 살포를 한 것은 국제법 위반이라 규정하면 안 된다는 논리다.

김 부부장은 "(대북 전단으로)우리 인민을 심히 우롱모독한 한국은 당할 만큼 당해야 한다"며 "그것이 얼마나 기분 더럽고 피곤한가 체험한다면 국경 지역에서 살포 놀음을 두고 표현의 자유란 말을 쉽게 입에 올릴 게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 밝혔다.

이어 "우리는 앞으로 한국이 우리에게 살포하는 오물량의 몇십배로 건당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전날(28일) 밤부터 쓰레기와 가축 분뇨가 담긴 대형 풍선을 한국 쪽에 살포했다. 합참에 따르면 전국에 발견된 오물 풍선이 260개가 넘는다.

합참은 "북한의 행위는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고 우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며 "북한 풍선으로 발생한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으며 북한은 반인륜적이고 저급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벼락부자 될 줄"… 주가 63% '뚝' 벼락거지 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