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무열 가정사 고백…"아버지 식물인간 투병에 강해져야 했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30 05:30
  • 글자크기조절
/사진=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배우 김무열이 반복되는 불운에 힘들었던 학창 시절을 떠올렸다.

29일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는 김무열이 게스트로 출연해 MC 유재석, 조세호와 인터뷰했다.


김무열은 "어릴 때 시, 도 대표 육상 선수였다"며 "운동을 배우다가 안양예고에 가면 머리카락을 기를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어머니께 말해 연기 학원에 다녔다"고 했다.

그는 "아버지는 제가 공부하길 원하셔서, 아버지 몰래 연기 학원에 다녔다"며 "서울대 정치학과 출신 아버지는 국회의원 보좌관을 하셨다"고 했다. 이어 "워낙 엄하신 분이라서 연기 배운다고 말할 수가 없었다"고 회상했다.

/사진=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무열은 "고등학교 입학 땐 어머니가 분양 사기를 당하셔서 집에 빨간 딱지가 막 붙었다"며 "그때 가세가 확 기울었고, 아버지께서 제가 스무 살쯤에 쓰러지셨다"고 했다.


그는 "쓰러진 아버지는 식물인간으로 누워계셨고, 암까지 발견돼 온 가족이 병 수발을 들어야 했다"며 "그런 어려움을 겪고 장남으로서 내가 강해져야 한다는 생각을 가졌던 것 같다"고 토로했다.

김무열은 "이후 제가 서른 살쯤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다"며 "제가 감당하기 가장 어려운 일이었고, 장례식장에서 정말로 정신을 잃을 뻔했다"고 밝혔다.

김무열은 "영화 '범죄도시 4'로 천만 배우도 됐고, 작년엔 아들도 봤다"며 "아버지가 이런 제 모습을 보셨으면 좋았을 텐데…이런 말을 무의식적으로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요즘 이 종목들에 꽂혔다…200% 올랐는데 "더 오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