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송승헌 "김구라, 평생 마주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30 05:17
  • 글자크기조절
배우 송승헌이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김구라 관련 선입견을 언급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승헌이 방송인 김구라에 대해 갖고 있었던 선입견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라스')는 '연기꾼들의 전쟁'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송승헌, 이시언, 오연서, 장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승헌은 "'인간 방부제' 송승헌도 세월 가는 걸 체감할 때가 있다는데"라는 질문에 "아 뭐 그렇죠"라고 짧게 대답하며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이시언이 "긴장 좀 풀어요"라고 하자, 송승헌은 "오연서, 장규리는 ('라스') MC 중 한 명 때문에 (예능 출연이) 겁이 난다고 긴장하더라"며 이들을 긴장하게 한 인물로 김구라를 지목했다.

이어 "(그래서 내가) '형님도 요즘엔 많이 사람 되셨다'고 설득했다"며 "10년 전에 ('라스') 출연할 때도 사실 제일 하기 싫었던 이유는, 그때 형님을 모를 때였는데 '김구라 선배님은 평생 마주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지금은 (김구라가) 최고의 MC지만, 인터넷 방송할 때가 있지 않았냐. 그런데 (우려와 달리) 편하게 해주시더라"고 덧붙였고, 김구라는 "그땐 미친 X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송승헌은 "세상 참 좋아졌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른 주식이 더 오른다"…증권사 나란히 눈높인 종목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