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밀양 가해자' 막창집 폐업…"말투에 기본 없어" 평점 1점 주르륵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2,831
  • 2024.06.10 10:02
  • 글자크기조절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지 신상을 폭로 중인 유튜버가 A씨 사진을 공개했다./사진=나락보관소 영상 캡쳐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을 폭로 중인 유튜버가 주동자로 지목한 A씨가 운영하던 식당이 폐업하고 있다며 식당 사진을 게시했다./사진= 나락보관소
밀양 성폭행 사건의 주동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된 남성이 결국 자신이 운영하던 막창 식당을 폐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밀양 성폭행범들에 대한 폭로를 이어오고 있는 한 유튜브 채널은 최근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 중 한 사람으로 A씨 신상을 공개했다. 해당 채널은 A씨가 밀양시에서 막창집을 운영했는데 평점 1점이 즐비할 정도로 악명 높았다고 전했다. 해당 식당 리뷰엔 "불친절 그 차제", "말투에 기본이 없다", "다짜고짜 나가라고 한다" 등 내용이 담겼다.


성폭행 가해자로 A씨 실명과 식당 이름이 공개된 지 오래지 않아 폐업 소식이 전해진 것이다. 유튜브 채널에는 'A씨가 운영하던 막창집이 철거 중'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간판이 사라지고 식당 실내가 텅 빈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바로 철거하네요? 급하긴 급했나 봅니다", "철거가 이렇게 하루아침에 후딱 할 수 있는 건가요?", "죗값은 꼭 받았으면 좋겠네요" 등 반응을 보였다.

식당 폐업은 밀양 성폭행 가해자 릴레이 폭로 이후 두 번째다. 첫 번째 사례였던 경북 청도군 국밥집은 불법 건축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철거됐다.


이 외에도 가해자로 지목된 수입차 판매직원은 해고됐고, 대기업 직원은 임시 발령 조치를 받았다.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지 신상을 폭로 중인 유튜버가 A씨 사진을 공개했다./사진=나락보관소 영상 캡쳐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지 신상을 폭로 중인 유튜버가 A씨 사진을 공개했다./사진=나락보관소 영상 캡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의사 집단 조폭같은 행동"…참다 참다 폭발한 환자들 '거리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