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잠실→인천공항' 20분이면 간다…'헬기 서비스' 첫 선, 가격은?[르포]

머니투데이
  • 조성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664
  • 2024.06.11 11:32
  • 글자크기조절

헬기 대신 UAM 서비스 본격화될 경우 이용요금 10만원 대로 낮아질 듯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본에어를 통해 제공될 'VON루틴' 서비스 실제 탑승용 중형 헬기 'S-76C' 기종/사진=조성준 기자
본에어를 통해 제공될 'VON루틴' 서비스 실제 탑승용 중형 헬기 'S-76C' 기종/사진=조성준 기자

"인천공항이 이렇게 가깝다니요."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서 헬리콥터를 타고 날아오른 지 20분이 지났을 무렵, 창문 밖으로 인천국제공항이 보였다. 잠실헬기장에서 탑승하고 인천공항 헬기장에 착륙 후 땅을 밟기까지 24분이 걸렸다. 멀기만 했던 출국 길이 성큼 가까워진 걸 체감하는 자리였다.


지난 10일 오전 한국 최초 도심항공교통 서비스 플랫폼 본에어 서비스를 공개한 모비에이션이 언론 대상 시승 행사를 개최했다. 서울 잠실헬기장에서 인천공항 헬기장까지 20분 내외로 오갈 수 있는 'VON루틴' 셔틀서비스를 선보이는 자리였다.

이날 행사에 등장한 헬기는 현대차 그룹에서 자가용으로 활용했던 미국 시코르스키(Sikolsky)사의 'S-76 C++' 중형 헬리콥터 기종이다. 최대 수용 인원은 12명이다. 화물은 기내용 수화물 4~5개, 골프백은 3~4개까지 함께 실을 수 있다. 모비에이션은 3명까지 탑승할 수 있는 소형헬기도 준비하고 있다.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이 운행하는 헬기인 만큼 실제 탑승에서 편안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헬기 소음도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소음을 차단하는 헤드폰을 벗고 대화가 가능할 정도였다. 공중에서의 흔들림도 크지 않아 안정적인 비행을 체감할 수 있었다.


지난 10일 본에어 서비스 시승행사를 통해 2000피트 상공에서 내려다본 잠실 야구장/사진=조성준 기자
지난 10일 본에어 서비스 시승행사를 통해 2000피트 상공에서 내려다본 잠실 야구장/사진=조성준 기자
헬기는 2000피트 상공에서 시속 200km로 비행했고, 잠실헬기장에서 인천공항 헬기장까지 이동시간은 약 24분에 불과했다. 최초 시동에 걸린 시간을 감안하면 실제 운항 시간은 더 줄어든다.

인천공항 헬기장에서 인천국제공항 터미널 1까지는 차로 약 5분이 소요된다. 강남권에서 잠실 헬기장까지 이동하는 시간과 인천공항 헬기장에서 탑승 공간까지 도달하는 시간을 고려하면 대략 1시간 안에 집에서 인천공항까지 도달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기존 2시간 이상 걸리던 시간을 절반 이상 단축할 수 있는 셈이다.


1회 이용요금 44만원…UAM 도입 땐 10만원대까지


본에어를 통해 제공될 'VON루틴' 서비스 실제 탑승용 중형 헬기 'S-76C' 기종/사진제공=모비에이션
본에어를 통해 제공될 'VON루틴' 서비스 실제 탑승용 중형 헬기 'S-76C' 기종/사진제공=모비에이션

서울 잠실에서 인천공항까지 운항하는 'VON루틴' 서비스 이용 요금은 1인당 44만원으로 책정됐다. 11일부터 예약받고 약 2주 뒤부터 실제 탑승할 수 있다.

모비에이션 관계자는 "44만원이란 액수가 적다고 할 수는 없지만 실제 헬기를 대여하기 위해선 1시간당 800만~1000만원까지 지불해야 한다"며 "개인이 헬기를 운용하는 일은 사실상 불가능했지만 본에어를 통해 좌석당 예매를 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추후 전동수직이착륙기체(eVTOL)와 전동비행기(Electric Aircraft) 등 UAM의 상용화할 경우 잠실에서 인천공항까지 이동하는 요금은 10만원대까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본에어 서비스는 서울 잠실에서 인천공항까지 운항하는 'VON루틴', 개인 고객에 전세 헬기 서비스를 제공하는 'VON프라이빗', 서울 도심 항공을 헬기를 타고 돌아볼 수 있는 여행 상품인 'VON투어'를 핵심 상품으로 제공한다.

모비에이션은 본에어 서비스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쉽게 예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플랫폼을 활용한 소형 항공기 이용 시스템 구축은 국내 최초다. 헬기와 소형기로 승객 운송을 하는 이번 서비스부터 AAM(UAM & RAM)운송 서비스까지 전부 아우르는 범용항공(Air Mobility) 산업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모비에이션은 퍼스트 마일(First Mile)부터 라스트 마일(Last Mile)까지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VON루틴을 이용할 경우 집에서 잠실 헬기장까지, 인천공항 헬기장에서 터미널까지 차량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전날 수화물을 공항에 미리 가져다주는 서비스도 포함하고 있다.

지난 10일 본에어 서비스 시승행사 중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진행하는 신민 모비에이션 대표이사/사진=조성준 기자
지난 10일 본에어 서비스 시승행사 중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진행하는 신민 모비에이션 대표이사/사진=조성준 기자
신민 모비에이션 대표이사는 "미국과 유럽에서는 오래전부터 헬기와 소형기를 이용한 소형 항공 운송사업 시장이 구축돼 있으며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며 "국내에서는 헬기와 소형기를 이용한 소형항공운송사업이 아직 활성화돼있지 않아 도심항공 서비스가 대중들에게 친숙하지 않고 관련 인프라도 부족하다"고 밝혔다.

이어 "모비에이션은 플랫폼 기반의 도심항공 운송 서비스 확보를 시작으로 UAM 시대에 시장 확장에 필수적인 요소인 인프라와 고객층을 미리 구축하고 기존 항공 시장과 UAM 시장의 가교 구실을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규 간호사 500명 채용중단…국립·사립대병원 3곳 '비상경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