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세리 아버지, 박세리희망재단에 고소당했다…무슨 일?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160
  • 2024.06.11 11:45
  • 글자크기조절
박세리 전 여자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이 지난 2월 19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FIR HILLS SERI PAK Championship)'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전 여자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 박세리(46)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이 그의 아버지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고소했다.

11일 박세리희망재단에 따르면 재단 측은 지난해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와 위조 사문서 행사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이미 고소인과 참고인 등에 대한 조사를 마쳤으며 박준철씨에게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지난달 검찰에 송치했다.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준철씨를 고소한 배경은 국제골프학교 설립을 둘러싼 문제로 알려졌다. 국제골프학교 설립을 추진한 한 업체는 박준철씨를 통해 박세리희망재단에 운영 참여를 제안했다.

이에 박준철씨는 재단 도장이 찍힌 사업참가의향서를 관계청에 제출했다. 하지만 박세리희망재단은 사업참가의향서에 도장을 찍은 사실이 없었고 그를 사문서 위조와 행사 등 혐의로 고소했다.


관련해 현재 재단 홈페이지에는 "박세리 감독 성명을 무단으로 사용해 진행하고 있는 광고를 확인했다"며 "박세리 감독은 전국 어느 곳에서도 국제골프스쿨과 박세리 국제학교 유치 진행을 하고 있지 않다"고 안내하고 있다.

박세리희망재단 측 변호인은 "박세리희망재단이 재단 이사회를 통해 박준철씨를 고소한 것이지 박세리 개인이 고소한 것은 아니다"라며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자세한 이야기는 드릴 수 없다"고 했다.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세리가 2016년 골프 인재 양성 및 스포츠산업 발전을 위해 설립한 재단으로, 박세리가 이사장을 맡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의사 집단 조폭같은 행동"…참다 참다 폭발한 환자들 '거리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