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푸바오, 탈모는 맞는데…" 중국 사육사가 전한 건강 상태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우경희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94
  • 2024.06.11 18:56
  • 글자크기조절

현지 여행업계 "한국인 관광객 대환영..푸바오와 촉나라 관광지 엮는 상품 준비할 것"

[워룽=신화/뉴시스] 4일(현지시각) 중국 쓰촨성의 워룽 중화자이언트판다원 선수핑 기지에서 푸바오가 걸어 다니고 있다. 3일 이곳에 도착한 푸바오는 선수핑 기지에서 한 달간 격리하며 중국 생활에 적응하게 된다. 2024.04.04. /사진=민경찬
한중 양국의 '슈퍼스타'이자 한국에선 '용인 푸씨'로 전국민적 사랑을 받고 있는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오는 12일 중국 이사 후 처음으로 대중에게 공개된다. 한국인 관광객들의 푸바오 방문이 줄을 이을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현지 여행업계도 준비에 들어갔다.

11일 뉴스1에 따르면 푸바오 전담 사육사인 쉬샹은 공개 하루 전날을 맞아 중국 내 외신기자들을 대상으로 쓰촨성 워룽 선수핑 판다기지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 "푸바오는 전반적으로 아주 건강하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 팬들의 우려를 산 푸바오의 탈모 문제에 대해서는 "격리기간 중 국부적 탈모가 발견됐지만 각질증가, 건선 및 기타 이상 증상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무엇보다 탈모를 일으키는 병원체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탈모는 판다에 자주 나타나는 현상으로 계절 및 환경변화, 호르몬 수치 변동 등과 영향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푸바오의 털 색 변화에 대해서도 특별한 문제는 없다고 설명했다. 쉬샹 사육사는 또 "푸바오는 뒹굴며 노는 것을 좋아하고, 목이나 엉덩이로 난간이나 벽을 문지르기를 좋아한다"며 "이런 부분 때문에 털 색에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판다는 털에서 분비되는 유분이 있기 때문에 단순히 깨끗하고 예쁜 모습만을 위해 씻기면 털이 빠지고 다른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며 "그런 판단때문에 기지 내 판다들을 자주 씻기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푸바오 머리 위에 움푹 팬 반점이 확인되며 학대 우려가 제기된 것에 대해서는 '미인점'이 생긴 거라고 재차 설명했다. 쉬샹 사육사는 "미인점은 푸바오가 케이지 적응훈련을 할 때 앉은 자세로 케이지 손잡이와 모서리에 기대고 자다가 생겼는데, 이에 대해 수의사들과 검사했을 때 그 부분의 털이 조금 끊긴 것이라는 답을 들었다"고 말했다.

다른 사육사인 청젠빈은 "처음에 푸바오를 운송케이지에 넣을때 푸바오가 거부하기도 했는데, 점차 익숙해지면서 푸바오는 케이지를 장난감처럼 밀며 놀기도 했다"며 "이후엔 케이지 위에서 잠을 자기도 하고 안에서 배변활동을 하거나 음식을 먹기도 해 잘 적응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푸바오는 12일 오전 9시30분(한국시간 10시30분) 언론에 공개되며 이는 중국 언론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푸바오의 첫 대중 공개는 같은 날 정오부터 시작된다. 이 역시 중국 언론과 각종 온라인 매체를 통해 생중계 될 전망이다.

푸바오 대중 공개를 앞두고 여행사들의 이른바 '푸키지 투어' 상품들도 속속 마련된다. 하나투어 상품의 첫 출발은 오는 25일로 예정돼 있으며 푸바오의 생일인 7월 20일을 전후로 하는 상품에 대해서도 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모두투어 역시 중국 대표적 관광지인 구채구 관광과 연동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한국의 푸바오 열풍과 이에 따른 푸키지 출시에 쓰촨성 여행업계는 반색하고 있다. 현지 여행사 한 관계자는 현지언론과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오는 관광객들을 위해 판다 관람과 함께 무후사(제갈공명을 모신 사당) 등 중국의 삼국시대 관련 관광지를 묶는 관광상품을 구상하고 있다"며 "한국인들이 즐기는 중국요리 등도 함께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리밍 청두유한공사 한국입국센터 소장은 "많은 한국인 관광객들이 푸바오 때문에 청두에 대해 알기 시작했고 청두를 찾으려 하고 있다"며 "지난주 청두에 온 17명의 한국인 단체관광객들을 만났는데, 이들 중 일부는 푸바오가 쓰촨성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이번 여행을 계획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