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히포크라테스가 알면 통곡" 서울대병원 노조, 교수진에 "휴진 멈춰"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41
  • 2024.06.11 21:35
  • 글자크기조절
분당서울대학교병원노동조합이 병원 곳곳에 '의사제국 총독부의 불법 파업 결의 규탄한다'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였다. /사진=뉴스1
서울대병원 노동자들이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에 "휴진 결의를 멈춰달라"고 촉구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면 휴진에 나서기로 한 데 대한 반발이다.


11일 뉴스1에 따르면 분당서울대학교병원노동조합(이하 노조)은 전날 병원 곳곳에 '히포크라테스의 통곡'이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붙였다.

해당 대자보에 노조는 "휴진으로 고통받는 이는 예약된 환자와 동료뿐"이라며 "의사제국 총독부의 불법 파업 결의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 병원 노조가 대자보를 붙인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4월 30일 병원 교수들의 하루 휴진 당시 노조는 '환자와 동료를 사지에 내모는 꼼수단체 휴진!' 휴진에 동참하는 의사들은 이 사태를 책임져라'는 대자보를 붙인 적 있다.


하루 휴진으로 인해 전화예약실 직원, 외래 간호사 등이 환자에게 사과하며 진료 일정 등을 교체하느라 감정노동에 시달렸던 탓이다.

이에 교수들은 다시 휴진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으나, 금세 약속을 뒤엎었다는 것이 노조 입장이다.

노조는 병원에 "더 이상 동참할 수 없다. 교수들이 직접 진료예약 변경을 하도록 해라"고 통보했다. 또 노조 회원들에 집단휴진과 관련한 진료 예약변경 업무를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교수들에게는 "병원 경영악화에 따른 책임을 오로지 조합원들이 감내하며 업무과중과 무급휴가 사용에 내몰려 생계의 위협을 받고 있다. 휴진 결의는 즉시 멈춰달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