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강인 결승골' 김도훈호, 중국 1대0 제압…최종예선 '톱시드' 사수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1 22:26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 팀의 첫 골을 넣은 한국 이강인이 손흥민과 기뻐하고 있다. 2024.06.11. [email protected] /사진=황준선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중국을 1대0으로 이겼다. 조 1위로 2차 예선을 마무리하면서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톱시드 자리를 지켰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하는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최종 6차전 홈경기에서 후반 16분에 터진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결승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승리했다. 2차 예선에서 5승 1무(승점 15)의 무패를 기록한 한국은 조 1위로 통과했다.


한국은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FIFA 랭킹 상위 3팀에 주어지는 1포트 자리를 차지해 유리한 조 편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3개 조로 나뉘어 치르는 3차 예선 시드 배정은 6월 FIFA 랭킹이 기준이다. FIFA 랭킹에서 일본(18위), 이란(20위)에 다음인 한국(23위)을 호주(24위)가 뒤쫓고 있었는데 호주의 6차전 승패 결과와 상관없이 이날 승리로 톱시드를 확정 지었다.

이날 극단적인 중국의 수비 축구에 한국은 전반에 이어 후반 중반까지도 좀처럼 실마리를 풀지 못했으나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이강인이 후반 16분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강인은 상대 수비수 몸에 맞고 흐른 공을 향해 쇄도, 왼발로 중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A매치 29경기에 출전한 이강인은 이날 득점으로 10호 골을 터뜨리며 기록을 세웠다.

북중미 월드컵으로 향하는 최종 관문인 3차 최종 예선은 9월부터 펼쳐진다. 이강인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9월까지 소속팀에서 몸 관리를 잘해서 9월에 좋은 결과를 보여 드리겠다. 지금처럼 대한민국 축구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