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내 ETF 순자산 150조 돌파…연 50% '폭풍성장'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9 11:37
  • 글자크기조절
ETF 순자산 추이/그래픽=김지영
국내 ETF(상장지수펀드) 시장이 150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6월 100조 시대를 연 이후 1여년만에 50% 성장한 셈이다. 빠른 시장 성장에 운용업계의 경쟁도 한층 치열해지고 있다. 다양한 신상품 출시가 이어지면서 투자자들의 선택권이 다양해지는 등 질적 성장도 지속 중이다.

19일 한국예탁결제원과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18일 국내 ETF 순자산은 150조6057억원으로 처음으로 150조원을 넘어섰다. 올 들어 29조원이 증가하는 등 빠른 속도로 시장이 커지고 있다. ETF는 기존 공모펀드 대비 거래 편의성이 높고 수수료가 낮아 인기를 끌고 있다. 주식 뿐 아니라 채권, 상품 등 다양한 자산에 투자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구체적으로는 해외주식 ETF와 채권 ETF에 자금이 몰렸다. 올들어 해외지수형 ETF 순자산이 14조원, 채권 ETF 순자산이 11조원씩 각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순자산 1위 종목은 KODEX CD금리액티브(합성)으로 9조5000억원에 달한다. 10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TIGER CD금리투자KIS(합성) 7조2000억원, KODEX KOFR금리액티브(합성) 5조2000억원으로 단기 자금을 운용하기 위한 금리형 ETF가 순자산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KODEX 200, TIGER 미국 S&P500 등 대표지수 ETF도 각각 6조3000억원, 3조8000억원 순자산을 유지하고 있다.

전체 종목수는 지난해 말 812개에서 현재 875개로 늘었다. 올해 새로 상장한 종목만 69개다. 최근 상장한 ETF를 살펴보면 주식형의 경우 해외 주식형 상품이 대세다. 특히 AI, 바이오 등 테마형 상품들이 다수고 빅테크 등 소수의 종목을 집중 투자하는 ETF가 눈에 띈다. 예를 들어 ACE 빅테크밸류체인 시리즈나 KODEX 미국AI테크TOP10+15% 프리미엄, SOL 미국AI소프트웨어, KOSEF 미국블록버스터바이오테크의약품+ 등이 대표적이다.

채권형의 경우 미국 금리인하를 앞두고 장기채 ETF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KODEX 미국30년국채액티브(H), KBSTAR 미국30년국채액티브 등이다. 월배당 ETF도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옵션 매도를 통해 분배금을 수취할 수 있는 커버드콜 전략의 ETF가 잇따라 출시됐다.


ETF 시장을 잡기 위한 운용업계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신규 상품 출시 뿐 아니라 마케팅, 수수료 인하 등의 경쟁도 펼쳐진다. 점유율 1위인 삼성자산운용은 4월 해외 대표지수 ETF의 수수료를 최저 수준인 0.0099%로 내렸다. 이에 2위인 미래에셋자산운용도 일부 ETF 총보수를 연 0.0098%로 낮췄다. 수수료 인하 경쟁 등이 치열해지자 과열을 막기 위한 유관기관 움직임도 나타난다. 금융당국과 한국거래소, 금융투자협회 등은 ETF 과장광고, 과열 마케팅을 막기 위해 점검에 나섰고 신규 상장도 깐깐하게 체크한다는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