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성주~대구 고속도로·영일만 대교... 경북 숙원 건설사업 '속도전'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0 12:51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5.1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전신
성주~대구 고속도로, 영일만 횡단 고속도로 등 경북 지역 숙원사업에 속도가 붙는다. 정부가 경북 고속도로 확충으로 교통 편의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20일 영남대학교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스물여섯번째, '동북아 첨단 제조혁신허브 경북'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민생토론회 한 축으로 경북의 고속도로·국도 확충을 통해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고 물류비용 절감, 주민 이동 편의를 높이는 방안이 제시됐다.


국토교통부는 경북도 등 관계 지자체와 협력해 성주~대구 고속도로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할 수 있게 지원할 계획이다.

성주~대구 고속도로 사업구간은 경북 성주군 성주읍~ 칠곡군 지천면까지로 총 길이는 18.8㎞다. 현재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2025년)에 반영된 이후 2022년 말 예비타당성 조사를 착수해 사업 타당성 분석을 진행 중이다.

고속도로 사업이 추진되면 성주군 고속도로 접근성이 강화된다. 또 향후 무주~성주 고속도로가 추진돼 연결될 경우 국가도로망 동서3축을 연결하면서 영남지역과 호남지역의 연결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영일만 횡단 고속도로 건설에도 속도가 붙는다. 영일만 대교 건설사업은 2008년도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한 '광역경제권 발전 30대 선도프로젝트'로 시작된 포항~영덕 고속도로 사업 일부 구간이다.

현재 영일만 구간을 제외한 나머지 구간은 건설 중이다. 영일만 대교 건설사업은 국토부가 수립한 사업계획에 대해 KDI(한국개발연구원) 등 전문기관이 적정성을 검토하고 있다.

국토부는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게 KDI, 기획재정부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할 방침이다. 영일만 횡단 고속도로가 건설되면 포항국가산단, 영일만 신항·배후단지 연계를 통한 신속한 물류 이동 등으로 지역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울산~경주 국도(경북 경주시 외동읍~울산시 경계) 확장 사업 추진도 지원한다. 국토부는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2026~2030년) 수립(내년 말 발표 예정)' 과정에서 관련 지자체와 협력해 울산-경주 국도 확장 사업의 국가 계획 포함을 검토할 예정이다.

해당 구간은 경주시와 울산시 도심을 잇는 유일한 국도로 교통량이 많아 정체가 잦은 상황이다. 4→6차로로 확장될 경우 교통혼잡 완화 등을 통해 주민 이동 편의가 높아질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째 "10만전자 간다"… 삼전 반등에도 '희망고문' 우려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