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건전지, 비싸야 오래간다?…'200원 vs 1375원' 지속시간 반전

머니투데이
  • 세종=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14
  • 2024.06.25 12:00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한국소비자원
다이소의 '네오셀'이 지속성능과 가성비에서 우수한 건전지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집에서 흔히 사용하는 건전지는 제품별로 가격 대비 지속성능이 최대 8.6배 차이났다. 12개입 제품을 기준으로 건전지 1개당 가격도 최대 7배 벌어졌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 중인 알카라인 건전지 14개 제품의 품질, 경제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25일 공개했다. 시험평가 대상 제품은 다이소, 듀라셀, 벡셀, 에너자이저 등 4개 브랜드의 7개 제품이다. 소비자원은 7개 제품의 AAA형, AA형 등 총 14개를 각각 비교 분석했다.


디지털오디오 등 저부하 작동 조건에서 AAA형은 다이소(네오셀), 듀라셀(울트라), 벡셀(플래티넘), 에너자이저(맥스) 등 4개 제품의 지속시간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같은 조건에서 AA형은 다이소(네오셀), 듀라셀(디럭스·울트라) 등 3개 제품의 지속기간이 길었다.

작동완구와 휴대용 전등 등 중부하 작동조건에 AAA형은 다이소(네오셀), 벡셀(플래티넘) 등 2개 제품, AA형은 듀라셀(디럭스·울트라), 벡셀(플래티넘) 등 3개 제품의 지속시간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12개입 제품 기준으로 건전지 1개당 가격은 약 7배의 차이가 발생했다. 다이소 네오셀은 건전지 1개당 가격이 200원이다. 반면 듀라셀의 울트라는 건전지 1개당 가격이 1375원이다.


4개입 제품 기준으로도 다이소 네오셀은 건전지 1개당 가격이 250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4개입 기준으로 건전지 1개당 가격이 가장 비싼 제품은 듀라셀의 울트라(2275원)다. 특히 묶음 개수가 많을수록 1개당 가격이 낮아져 20개입 이상 제품은 4개입 제품보다 최대 3.2배 저렴했다.

소비자원이 시험평가 대상 브랜드별 건전지 가격을 100원으로 환산해 지속기간을 비교한 결과에선 다이소(네오셀) 제품이 AAA형 최대 8.6배, AA형 최대 7.1배 수준으로 길었다. 가격 대비 성능이 우수하다는 의미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건전지는 가정 내에서 다소비하는 제품인만큼 지속시간, 가격, 안전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째 "10만전자 간다"… 삼전 반등에도 '희망고문' 우려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