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08.88 682.92 1189.50
▼33.29 ▼9.67 ▲5.6
-1.48% -1.40% +0.47%

"안 가요"… 줄어든 설 연휴에 귀성 대신 '서울 힐링'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입력 : 2020/01/25 05:00
  • 0%
  • 0%
  • "안 가요"… 줄어든 설 연휴에 귀성 대신 '서울 힐링'

학업, 취업 등을 이유로 서울에 자리 잡은 이들 중 설 연휴를 귀향 않고 홀로 서울에서 보내는 이들이 적지 않다. 잔소리 스트레스, 귀성길 정체, 지출 부담 등 귀향하지 않는 이유도 다양한데, 서울에서 연휴를 보내는 이들 중 다수는 서울에서 쇼핑·나들이 등을 하거나 휴식 등을 취하면서 본인을 재정비하겠다고 밝혔다.
25일 알바콜에 따르면 성인남녀 1523명을 대상으로 '2020 구정나기'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49.4%는 귀향 의사가 없다고 답했다.
올 연휴 고향으로 향하지 않는 이유는 다양했다. '가족 잔소리, 스트레스가 예상돼서'(11.0%), '올 구정 연휴가 짧아서'(9.9%), '여행 등 다른 계획을 세워서'(7.7%), '지출 부담이 커서'(6.6%), '귀성길 정체로 미리 다녀와서'(6.3%) 등의 사유들이 귀향을 가로막은 것으로 나타났다.
귀향을 않아 친지방문 예정이 없는 이들은 설 연휴 계획으로 '개인정비 및 휴식'(22.1%), '구직준비'(12.0%), '국내 여행 및 나들이'(8.0%), '쇼핑'(5.3%), '출근ㆍ근무'(4.7%), '데이트'(4.0%), ‘아르바이트’(2.3%), ‘해외여행’(2.1%) 순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구직 사이트 알바몬이 최근 성인 3390명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도 유사하게 나타났다. 응답자의 59.1%는 '설 연휴를 혼자 보내겠다'고 답했다.
취업준비생 이모씨(27)는 "매년 강원도로 친척들을 만나러 갔었는데, 긴 귀성시간이 지쳐 이젠 그냥 설 느낌이 나는 간편식 등을 먹으면서 서울에서 구직 준비도 하고, 설 연휴 내내 여는 쇼핑몰들도 둘러보면서 머리를 식힐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직장인 오모씨(28) 역시 올 설엔 서울에서 휴식을 취할 계획이라며 "설 연휴가 짧아서 왔다갔다 시간을 허비하는 게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연휴엔 편안히 홀로 서울에서 문을 연 미술관이나 쇼핑몰을 갔다가 카페 등에서 쉬고, 마지막 날엔 호텔에서 숙박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들과 같은 혼설족이 늘어나면서 유통가 설 풍경도 바뀌었다. 과거엔 대가족 단위 위주로 상품이 출시되고 주문이 발생했지만, 최근엔 '1인 고객' 위주로 재편되고 있다.
먼저 편의점 도시락은 명절동안 불티나게 팔린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명절 기간(설, 추석) 도시락 매출은 2018년 25.9%, 지난해 23.5%로 매년 20%대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세븐일레븐은 이번 설에도 '한상도시락' '사골왕만두한그릇' '오색잡채' '소반 사골떡국' 등 총 4종의 간편식을 시리즈로 내놨다.
'1인분 주문 배달'도 명절 연휴기간 쏟아진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명절 연휴 기간 배달 음식 주문량은 평소 대비 큰 폭으로 늘어난다. 지난해 설 연휴 기간(2월 15~18일) 동안 배달의민족을 통해 거래된 배달 음식 주문량은 전월 같은 요일 대비 13.4% 증가했다. 설 연휴 나흘동안 약 280만건 주문이 발생했는데, 특히 '1인분 주문’(주문 금액 총 1만2000원 이하)은 명절 일어난 전체 주문의 절반 정도에 해당했다.
서울 호텔 업계도 혼설족을 겨냥한 상품을 쏟아내고 있다. 레스케이프 호텔은 '혼설족’만을 위한 1인용 스탠더드 패키지를 준비했다. 호텔의 프렌치 레스토랑 라망 시크레에서 에그 베네딕트, 프렌치 토스트 등 컨템포러리 조식, 전망과 분위기가 좋은 바 ‘마크 다모르’에서 칵테일 2잔을 즐길 수 있는 혜택 등이 들어있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는 '설레는 글래드' 패키지를 내놨다. 글래드호텔 관계자는 "연휴에 멀리 여행을 떠나기 어려워 서울 도심에서 알찬 휴가를 보내고 싶은 고객들을 위해 패키지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서울 주요 쇼핑몰·아울렛·백화점들도 귀성 없이 '쇼캉스(쇼핑+바캉스)'를 즐기려는 혼설족을 겨냥해 휴무일을 대폭 줄였다. 대부분 백화점 점포는 대부분의 점포가 설 전날인 24일과 당일인 25일 이틀 휴무하고, 신세계 스타필드와 롯데 롯데몰은 이번 설 연휴에 휴무 없이 영업한다.

MT 초성퀴즈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