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1717.73 522.83 1210.60
보합 31.49 보합 6.22 ▼22.2
+1.87% +1.20% -1.80%

신천지 피해단체, 이만희 검찰 고발…수원지검에 사건 배당(종합)

머니투데이    안채원 기자, 오문영 기자|입력 : 2020/02/27 20:00
  • 0%
  • 0%
  • 신천지 피해단체, 이만희 검찰 고발…수원지검에 사건 배당(종합)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교주 이만희 총회장이 코로나19 역학조사에 불성실하게 응했다는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대검찰청은 고발장 접수 당일인 27일 해당 사건을 수원지검에 배당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총회장을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고발장 접수 현장에는 신천지피해자연대 소속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신천지 OUT', '이만희 구속수사' 등 글자가 새겨진 피켓을 들고 있었다. 중간중간 '교주 이만희는 7년을 가출시킨 사랑하는 딸 은화를 집으로 돌려보내라' 등 피해를 호소하는 내용의 피켓들도 보였다.
이들 단체는 신천지가 유관기관과 신도 숫자를 축소해 알리면서 전염병의 급속한 확산을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신강식 피해자연대 대표는 기자회견서 "이미 전국망으로 짜인 신천지의 은밀하고 조직적인 포교체계가 대한민국의 국가 방역시스템을 뚫었다"며 "코로나19 전염병의 심각단계를 초래한 신천지 교주 이만희를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어 "하루빨리 구속수사하고 신천지를 해체해 더 이상의 피해가 확산하지 않아야 한다"며 "국가재난에도 국가기관의 협조 요구에 거짓말과 은폐로 일관해온 이만희를 구속하고 처벌해달라"고 주장했다.
신 대표는 "신천지가 코로나19 대응조직인 질병관리본부에 허위 사실로 대응했다"며 "집회장 1000곳을 질병관리본부에 알려줬다고 하지만 이는 매년 총회 보고에서 발표한 부동산 목록과 비교하면 실제 숫자와 차이가 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이 운영하는 위장교회와 비밀센터 429개는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며, 성도의 공개로 신천지 센터과정을 수료한 7만명과 중요 인사들에 대한 명단을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며 "신천지 총회 및 각 지역 본부 사무실 압수수색을 통해 신천지 회계장부와 섭외부공지에 관한 신천지 내부 자료 등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검은 이날 오후 신천지 관련 고발 사건을 수원지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대검 관계자는 "수원지검이 신천지 본부 소재지를 포함한 경기 남부 권역을 관할하는 점과 사안이 중대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MT 초성퀴즈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