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6.67 813.93 1131.40
보합 18.59 보합 7.73 ▲0.8
-0.79% +0.96% +0.07%

첫 대선 토론 뒤 후 지지율 격차 확대…트럼프 41%-바이든 54%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입력 : 2020/10/02 08:26
  • 0%
  • 0%
  • 첫 대선 토론 뒤 후 지지율 격차 확대…트럼프 41%-바이든 54%

첫 대선 TV토론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지율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두 자릿수 차로 뒤지고 있다.
1일(현지시간)미 CNBC와 체인지리서치가 토론이 열렸던 지난 달 29일 밤부터 30일까지 전국 유권자 925명을 상대로 벌인 여론조사(오차범위 ±3.22%포인트) 결과 응답자의 54%는 바이든 후보를 지지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41%였다.
796명을 대상으로 한 1차 TV토론과 관련한 조사(오차범위 ±3.47%포인트)에서는 53%가 바이든 후보가 더 잘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나았다는 응답자는 29%였다.
응답자의 45%는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에서 기대에 못 미쳤다고 했다. 바이든 후보가 예상보다 토론을 잘하지 못했다는 응답자는 11%다.
특히 조사 대상자의 77%는 1차 토론이 자신들이 미국인임을 자랑스럽게 느끼지 못하게 했다고 답했다.
첫 토론을 진행했던 폭스뉴스 앵커 크리스 월리스는 이날 "그때(토론) 벌어진 일은 기본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월리스는 "밥을 멋지게 잘 지어 놓았는데 솔직히 말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거기에 재를 뿌렸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토론에서 선거 결과에 대한 불복을 시사하고, 백인우월주의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 파장을 불렀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