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043.87 923.17 1124.00
보합 30.92 보합 9.23 ▲0.5
+1.03% +1.01% +0.04%

주일 대사, 이임전 日총리와 면담도 못 했다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입력 : 2021/01/17 18:32
  • 0%
  • 0%
  • 주일 대사, 이임전 日총리와 면담도 못 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한국으로 귀국하는 남관표 주일본 한국대사와 이임 면담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위안부 판결 등 최근 경색돼가고 있는 한-일 관계의 반영이라는 지적도 일고 있다.
일본 방송매체인 TBS는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 이임을 앞두고 스가 총리 면담이 보류됐다”고 16일 보도했다. 결국 남 대사는 스가 총리와 대면 인사 없이 16일 오후 한국으로 돌아왔다. 주일 한국대사가 이임에 앞서 일본 총리와 면담하는 것이 관례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매우 이례적이다.
통상적으로 한국 대사는 임기를 마치고 본국으로 귀임할때 대개 일본 총리와 면담하는 관행이 이어져왔었다.
외교가에서는 최근 한국법원의 일본군 ‘위안부’ 배상 판결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는 반응을 내놓으면서 ‘외교결례’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임하는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만난 것과도 대비되는 모습이다.
이 방송은 “복수의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위안부 배상 판결 등을 고려해 면담이 이뤄지지 않은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위안부’ 판결을 두고 자민당 등 일본 안에서 강하게 반발하는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실제로 자민당 외교부회는 지난주 후반 외교조사회의와 합동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한국법원의 판결에 조속한 대응을 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안을 제시했다.
결의문안엔 일본 정부에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 △고이치 신임 주한대사 부임 보류 △한국 법원이 일본 측 자산을 압류하는 경우에 대비한 일본 내 한국정부 자산 동결 등 대항수단 준비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일본정부 입장 국제사회에 홍보 등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도 정례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배상 판결에 대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비정상적 상황"이라며 "모든 선택지를 두고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당정간에 강경기류가 형성됨에 따라 스가 총리가 한국 정부쪽의 강경한 입장을 보여주기 위해 남 대사 면담을 거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