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026.26 923.48 1126.10
보합 17.23 보합 2.72 ▲1
-0.57% -0.29% +0.09%

트럼프 여행제한 완화하자 바이든 즉각 반대(종합)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1/19 14:38
  • 0%
  • 0%
  • 트럼프 여행제한 완화하자 바이든 즉각 반대(종합)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코로나19 대응 관련한 정책에서 불협화음을 냈다.

20일 퇴임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 브라질 등으로부터의 외국인 입국 제한을 풀겠다고 결정했지만 바이든 후보 측이 즉각 반대하고 나선 것. 이·취임식을 단 이틀 앞둔 상황에서도 둘이 협조나 조율 없이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음을 시사했다.

18일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6일부터 유럽과 영국, 브라질로부터 들어오는 외국인들의 입국 금지를 철폐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입국 금지는 지난해 3월부터 시행되었는데 26일부로 모든 해외 방문객에게 코로나19 음성 증명서 또는 회복 증명서를 요구하는 것으로 정책이 바뀌면서 해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바이든 당선인 공보 담당은 곧바로 이 금지 조치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젠 사키 공보 담당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 의료 팀의 조언에 따라, 행정부는 이 제한을 해제할 의도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우리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국제 여행과 관련한 공중 보건 조치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입국 금지 조치가 바이든 행정부의 의중에 따라 계속 유지됨을 의미한다. 입국 금지 폐지는 애초부터 상황에 맞지 않은 결정이었다. 전문가들은 더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들이 속속 발견되고 2400만건 이상의 확진과 40만명 가까운 사망자가 나온 미국이 이런 조치를 취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사키 공보 담당 트윗 몇분 전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에서 "이 조치는 안전하게 여행을 재개할 수 있게 하면서도 코로나19로부터 미국인을 계속 보호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며 정반대의 시각차를 보여줬다.

그간 일부 유럽 구간서 95% 이상 수요가 급감한 항공사들은 이 조치를 철회해달라고 백악관을 압박해왔다. 백악관이 이를 반영해 결정내렸지만 즉각 바이든 측의 반발을 사 체면만 구긴 셈이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