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97.20 978.30 1121.30
보합 18.46 보합 8.31 ▼4.5
+0.58% +0.86% -0.40%

산케이 "위안부 강제연행은 거짓말" 유네스코에 또 반대 입김

"세계기록유산 등재 절차 개편, 당연히 필요한 개혁"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4/20 10:10
  • 0%
  • 0%
  • 산케이 "위안부 강제연행은 거짓말" 유네스코에 또 반대 입김

"세계기록유산 등재 절차 개편, 당연히 필요한 개혁"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극우 성향의 일본 산케이신문이 유네스코(UNESCO)가 세계기록유산(Memory of the World) 등재 절차를 개편한 것은 "당연히 필요한 개혁"이라면서 "엄격한 준수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위안부가 강제연행된 '성노예'라는 것은 거짓말이라고도 했다.

20일 산케이는 '세계기록유산 개혁, 새 제도로 반일 거짓말 용납하지 말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유네스코가 최근 세계기록유산 등재 절차를 개편한 것을 두고 "중국이 신청한 '난징학살 문서'가 등록되는 등 기억을 이용한 반일 선전이 횡행해왔다"며 "사실에 근거하는 편향 없는 기재는 본래 당연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유네스코는 지난 15일 열린 온라인 형식의 회의에서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 과정에 이의를 신청할 수 있게 하고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등록이 중단되도록 절차를 개편했다.

유네스코가 이런 개편안을 마련한 건 일본 정부가 지난 2015년 '난징대학살 문건'이 기록유산으로 등재된 것과 관련, 제도 개혁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산케이는 "제도 개혁은 일본 정부가 강하게 요구해 왔다"며 "좌시하면 일본의 명예를 훼손하는 거짓말이 세계에 방치될 뿐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5년 등록된 '난징학살 문서'에는 "근거가 불명확한 자료나 사진이 포함됐다고 지적됐다"며 "희생자 '30만명 이상' 등 중국 측의 거짓말을 퍼뜨리는 선전이나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난징학살 문서'의 철회도 당연히 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위안부 관련 기록물에 대해선 "2016년에는 중국이나 한국 등 민간단체들이 위안부 관련 자료를 신청했다"며 "한국 정부는 '민간에서 결정한 일'이라며 방관하고 있는데 그것도 통하지 않게 됐다"고 조소했다.

이어 "2015년 한일 합의에서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했고,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서로 비난·비판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약속했다"며 "한국은 잊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산케이는 "위안부를 강제연행된 '성노예' 등으로 하는 거짓말이 아직도 퍼지면서 위안부 동상이 세워졌다"며 "사실에 입각한 반론을 서슴지 않고 국익을 지키는 자세가 더욱 중요한 시점이다"라고 끝맺었다.

현재 위안부 관련 기록물은 일본의 방해로 2017년 10월부터 등재 절차가 중단된 상태다. 산케이는 앞서 "회원국들 사이에서 위안부 관련 자료도 새 규정을 따라야 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이 강하다"며 "(위안부 기록물) 등재는 사실상 절망적"이라고 보도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은 1992년부터 시작돼 전 세계적으로 400여건이 등재돼 보호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