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78.74 969.99 1125.80
▲31.37 ▲2.79 ▲3.2
+1.00% +0.29% +0.29%

우울하고 잠 못 자면 콩팥도 아프다

서울대 연구진, 100만여명 유전체 데이터 분석…"콩팥병 환자, 정신건강도 주의해야"

머니투데이    박계현 기자|입력 : 2021/04/20 10:36
  • 0%
  • 0%
  • 우울하고 잠 못 자면 콩팥도 아프다

서울대 연구진, 100만여명 유전체 데이터 분석…"콩팥병 환자, 정신건강도 주의해야"
스트레스 등 정신건강이 콩팥(신장) 건강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콩팥은 우리 몸에서 소변을 통한 노폐물 배출, 전해질 균형을 담당한다. 콩팥이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고 만성적으로 손상된 상태가 되면 결국 투석이나 이식 등 신대체요법을 받게 된다. 일상적 불편함을 겪는 것은 물론 심혈관질환이나 사망위험도 증가한다.
서울대병원 김동기 교수팀(박세훈 전임의)은 대규모 유전체 연구를 통해 전반적인 행복감, 삶의 의미, 우울감, 과민함, 수면이 만성콩팥병의 발생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신장 분야 최고 권위 학술지인 미국 신장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연구 목적으로 사용되는 약 100만여명의 유전체 데이터를 분석했다. 표본은 만성콩팥병 유전자 컨소시엄과 영국 바이오뱅크 데이터를 활용했다. 나이·성별 등 환자의 기본적인 인구통계학적 정보부터 일반적인 행복감, 삶의 의미, 우울감, 과민정도 등 정신적 건강 관련 정보도 수집했다.
만성콩팥병 유전자 컨소시엄 데이터를 활용한 연구에서 전반적인 행복감이 높은 사람은 만성콩팥병 발생 위험이 낮았다. 행복('행복', '매우 행복', '극도로 행복')하다고 응답한 사람은 불행하다('불행', '매우 불행', '극도로 불행')으로 응답한 사람보다 만성콩팥병 발생 위험이 약 31% 낮았다. 삶의 의미도 관계가 있었다. 자신의 삶에 대해 의미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만성콩팥병 발생 위험이 약 23% 낮았다.
반면 우울감과 과민 정도는 만성콩팥병 발생 위험을 높였다. 우울감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우울감이 없다고 응답한 사람에 비해 만성 콩팥병 발생 위험이 약 45% 높았다. 또한 과민 정도가 높은 사람 또한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발생 위험이 16% 높았다.
연구팀은 또 다른 논문을 통해 동일한 약 100만여명의 유전체 데이터에서 수면과 만성콩팥병의 관계도 보고했다. 수면 시간을 세 그룹('부족'(6시간 미만), '적정'(6~9시간), '과다'(9시간 이상))으로 분류했을 때, 수면 시간이 부족하면 만성콩팥병 발생 위험을 높이는데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이번 연구는 정신적 요인과 만성콩팥병의 인과 관계를 직접 증명했다는 의의가 있다. 고혈압·비만 등 성인병이 콩팥기능 손상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신건강적 요인과 만성콩팥병의 관계를 다루는 연구는 부족했다.
김동기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정신 건강이 만성콩팥병이라는 신체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의료진은 혈압·혈당 수치 등 기존에 알려진 의학적 지표 외에도 환자의 감정적 상태나 수면시간 등 정신건강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